‘집사부일체’ 강호동 “‘어둠의 사부’는 대한민국에서 제일 기 센 사람”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집사부일체’ 힌트요정 강호동과의 통화. /사진=SBS ‘집사부일체’ 방송 화면 캡처

SBS ‘집사부일체’에서 강호동이 힌트요정으로 등장해 유쾌한 입담을 뽐냈다.

13일 방송된 ‘집사부일체’에서 이승기, 양세형, 이상윤, 육성재는 ‘어둠의 사부’를 만나러 갔다. 그 전에 ‘어둠의 사부’에 대해 힌트를 줄 힌트요정과 전화 연결했다. 전화를 받은 누군가는 ‘헉헉’ 댔다. 하지만 멤버들은 힌트요정 특유의 말투 때문에 그가 누구인지 단번에 알아차렸다. 강호동이었다.

강호동은 “나가 있기 그래서 방 구석인데, 뭐라도 해야할 것 같아서 운동 콘셉트로 잡아봤다”고 말했다. 강호동은 이승기에게 “형 없이 살 수 있냐”면서 애교 넘치게 물었다. 이승기는 “형 없이 5년째 살고 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강호동은 이승기에게 “얼마 전 1주년 특집을 했더라”면서 “손예진 씨 실제로 보니 어떻더냐”고 물었다. 이어 “왜 그런 걸 묻냐면 내가 승기한테 그런 표정을 본 적이 없다”고 이유를 밝혔다. 또한 “노래 가사처럼 네 여자 같더냐”고 말했다. 이승기는 부끄러워하며 “개인적으로 물어보면 되지 왜 방송으로 물어보냐”며 웃었다. 또한 강호동은 “좋은 배움을 잘 나눌 수 있는 훌륭한 제자가 되길 바란다”며 책에서 읽은 명언을 전했다.

육성재는 “힌트요정으로 전화를 드렸는데, 힌트는 언제 주시냐”고 물었다. 강호동은 “왜 이렇게 서두르냐”며 “전화 인터뷰가 오늘 제일 중요한 스케줄이다. 내가 가서 힌트를 주면 안 되겠냐”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이승기는 “언제 한 번 제자로 나와 달라”고 재치 있게 응수했다.

강호동은 사부에 대해 힌트를 전달했다. 그는 “이 사부는 명언을 제조할 수 있는 분이다”며 “내가 컨트롤 할 수 없는 분이다. 내가 이 분 앞에 서면 순한 양이 된다”고 말했다. 이어 “내가 봤을 때 대한민국에서 기가 제일 센 분이다”면서도 “영혼 자체가 영원한 피터팬이다. 마지막 힌트를 주면 이 분의 시계가 유명하다”고 마무리했다.

이승기가 촬영의 난이도를 레벨 1에서 10 사이로 표현해달라고 하자 강호동은 “레벨로 표현하기는 곤란하다. 아마 태어나서 첫 경험이 될 것”이라고 말해 멤버들을 놀라게 했다. 이승기는 “다음에 꼭 사부님으로 모시겠다”고 인사했다. 강호동은 아쉬운 듯 계속 전화를 끊지 못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