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김종국 “올해 연애→내년 결혼 목표”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SBS ‘런닝맨’ 방송 화면 캡처

SBS ‘런닝맨’에서 ‘2018 SBS 연예대상’의 비하인드 스토리가 공개됐다.

13일 방송된 ‘런닝맨’에서 ‘비밀사수 레이스’가 펼쳐졌다. 레이스에 앞서 신년 맞이 ‘런닝 뉴스’가 진행됐다.

멤버들은 ‘2018 SBS 연예대상’에서 2관왕을 한 김종국에게 축하 인사를 건넸다. 유재석은 “올해 결혼할 생각이 있냐”고 물었다. 김종국은 “올해 결혼까지 가겠냐”며 “올해는 꼭 연애를 해서 내년에는 빨리 결실을 맺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소개팅은 좀 부담스럽고 자연스러운 만남을 추구, ‘자만추’를 하겠다”고 말했다. 송지효가 “오빠 여기도 있다”고 말하자 김종국과 멤버들은 모두 당황하며 웃었다.

전소민은 ‘2018 SBS 연예대상’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눈물범벅 수상소감으로 화제가 됐다. 이에 대해 전소민은 “진짜 (상 받을 줄) 몰랐다. 생각도 못했다”며 “선배들도 계신데 제가 그 상을 받는 게 부끄러웠다”고 당시 심정을 밝혔다. 또한 “이 모든 영광은 ‘런닝맨’에게 돌리겠다”며 감사했다.

전소민은 수상 이틀 후 지석진에게 축하 전화를 받았다고 밝혔다. 전소민은 “평소 듣지 못했던 방송에 최적화 돼 있는 목소리와 멘트였다”고 말했다. 지석진은 당황하며 “시상식 날 축하를 많이 해주지 못했던 것 같아서 전화했다”고 설명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