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하하 “셋째 태명은 송(SONG)”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런닝맨’ 하하/사진=SBS ‘런닝맨’ 방송 화면 캡처

SBS ‘런닝맨’에서 하하가 별의 셋째 임신에 대한 소감을 밝혔다.

13일 방송된 ‘런닝맨’에서 ‘비밀사수 레이스’가 펼쳐졌다. 레이스에 앞서 신년 맞이 ‘런닝 뉴스’가 진행됐다.

유재석은 하하에게 “셋째는 정말 너무나 축복이다”면서 축하했다. 이어 “임신 사실을 알고 별에게 미안해 했다고 들었다”고 질문했다. 하하는 “아내를 위해 약속했다. 이제는 서야 할 자리, 무대에 서라고 했다”고 말했다. 이어 “근데 참을 수가 업었다”고 말해 멤버들을 당황하게 했다.

하하는 태명에 대해 “둘째는 원래 딸인 줄 알고 ‘소울’이라고 지었다. 셋째는 ‘송(Song)’이라고 지었다”고 밝혔다. 유재석은 “다시 한 번 진심으로 축하드린다”며 빠르게 마무리했다. 이에 하하는 아쉬운 듯 마이크를 잡고 “별아 사랑한다”고 외쳤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