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이 된 남자’ 여진구X김상경X장광, 활력 더하는 ‘코믹 트리오’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왕이 된 남자’ 여진구(위부터), 김상경, 장광/사진제공=tvN

tvN ‘왕이 된 남자’에서 은밀한 비밀을 공유하고 있는 여진구·김상경·장광의 코믹 케미가 화제다.

‘왕이 된 남자’는 임금 이헌(여진구 분)이 자신의 목숨을 노리는 자들로부터 벗어나기 위해 쌍둥이보다 더 닮은 광대 하선(여진구 분)을 궁에 들여놓으며 펼쳐지는 이야기.

극 중 ‘광대가 임금 대행을 하고 있다’는 어마어마한 비밀을 공유하고 있는 ‘비밀 동맹 3인방’ 하선·이규(김상경 분)·조내관(장광 분)의 케미가 신선한 웃음을 자아내고 있다. 왕이 된 광대, 광대를 궁에 들인 도승지, 광대 왕을 밀착 감시(혹은 조력)하는 내관이라는 특별한 관계 속에서 벌어지는 다이내믹한 일들이 색다른 재미를 선사한다.

이들의 남다른 코믹 케미는 지난 8일 방송된 2회에서 폭발했다. 가짜 임금 노릇을 하던 하선은 중전 유소운(이세영 분)과의 약속을 지키기 위해 진짜 임금 이헌의 ‘부원군(이윤건 분)을 참수하라’는 명을 거역하고 위리안치(유배형)를 하명했다. 화가 단단히 난 이규는 경을 칠 요량으로 하선에게 달려들었다. 하선은 잔뜩 겁에 질린 채 초고속으로 무릎을 꿇어 웃음보를 자극했다. 이규는 하선의 멱살을 움켜쥐며 “까막눈이라더니 위리안치란 말은 어찌 안게냐?”고 물었지만 하선은 입을 꾹 다문 채 먼 산만 바라봤다.

뜻밖의 곳에서 ‘위리안치’의 진실이 밝혀져 폭소를 자아냈다. 조내관은 하선과 이규가 야단법석인 와중에도 딴청만 피우고 있었다. 그러던 중 이규와 눈이 마주치자 마자 동공지진을 일으키며 뒷걸음을 쳤다. 하선에게 ‘위리안치’를 일러준 이가 다름 아닌 조내관이라는 사실이 밝혀지는 순간이었다. 조내관에게 하선을 밀착 감시해달라고 부탁했던 이규에게는 믿는 도끼에 발등이 찍힌 셈. 이규는 조내관에게 “이런 일이 또 생기면 상다 어르신의 자리는 대전이 아니라 뒷간이 될 것이오”라고 으름장을 놓았다. 조내관은 단숨에 반성의 자세를 취해 배꼽을 잡게 만들었다.

세 사람의 남다른 케미는 깨알 같은 웃음을 선사할 뿐 아니라 관계 역전에서 오는 짜릿한 카타르시스를 선사하며 시청자들의 열렬한 환호를 받고 있다. 앞으로 더욱 무르익을 이들의 케미에 기대감이 높아진다.

‘왕이 된 남자’ 제작진은 “여진구·김상경·장광 등 3인방이 현장에서도 매우 유쾌한 분위기 속에서 촬영하고 있다. 이 같은 현장 분위기가 찰떡 같은 연기 호흡으로 이어져 케미가 더욱 돋보이는 것 같다”면서 “극이 진행됨에 따라 비밀 동맹 3인방의 사이가 더욱 긴밀해지면서 또 다른 재미를 선사할 것”이라고 귀띔했다.

‘왕이 된 남자’는 매주 월, 화요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