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어린이태권도연맹, 유럽연맹회장컵 한국대표선발전 개최

[텐아시아=정태건 기자]

유럽태권도연맹회장컵 어린이태권도대회(품새) 파견 한국 대표 선발전/사진제공=세계어린이태권도연맹

세계어린이태권도연맹(총재 박수남)이 서울 강서구 올림픽체육센터에서 유럽태권도연맹회장컵 어린이태권도대회(품새) 파견 한국 대표 선발전을 13일 가졌다.

지난해 설립된 연맹 서울지부 창립을 기념해 열린 이날 대회에는 서울과 인천, 영남 등에서 출전한 남녀 어린이 태권도(7세-14세) 선수 300여명이 품새 실력을 겨뤘다.

이상기 연맹 부총재(한중지역경제협회장)는 “어린이는 국가 발전의 동량이자 태권도의 저변확대 차원에서 세계어린이태권도연맹이 중요한 역할을 한다”며 “글로벌 태권도 산업의 어린이단원과 학부모.연맹(본부)간 3위일체 단합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어 “어린이는 국가 발전의 동량이자 글로벌 태권도 산업의 저변 확대를 위해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며 “선수과 학부모, 연맹 간의 삼위일체가 글로벌 태권도 발전에 초석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1996년 발족한 세계어린이태권도연맹은 지난 15년간 유럽태권도연맹과 공동으로 ‘칠드런컵’을 독일에서 열었다. 가입국은 한국과 중국, 일본, 독일, 영국 등 50여개다. 지난해엔 기획재정부 기부금대상 민간단체로 지정됐다.

지난해 10월 서울지부 설립을 위한 총회 및 지부 설립 이사회를 가진 연맹은 향후 서울지부를 중심으로 경기, 인천, 경상, 전라 등 전국 20여개 지방 지부를 설립 할 계획이다.

한편, 이날 선발된 2-3학년부 2명과 4-5학년부 2명, 6학년-중학교1학년부 4명 등 총 8명 오는 2월3일~4일까지 독일에서 열리는 유럽태권도연맹회장컵 어린이 품새 대회(칠드런컵)에 한국 대표로 출전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