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핑크, ‘뚜두뚜두’ 뮤비 6억뷰 돌파…K팝 그룹 최단 기록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블랙핑크 ‘뚜두뚜두’ 6억뷰 축전/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블랙핑크의 ‘뚜두뚜두’ 뮤직비디오가 6개월 28일만에 6억뷰를 돌파하며 K팝 그룹 최단 기록을 다시 썼다.

‘뚜두뚜두’ 뮤직비디오는 13일 오전 8시 40분께 유튜브에서 조회수 6억뷰를 기록했다.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는 공식 블로그 를 통해 축전을 공개했다.

지난해 6월 15일 처음 공개된 ‘뚜두뚜두’ 뮤직비디오는 211일 만에 6억뷰를 넘었다. 그 동안 블랙핑크의 ‘뚜두뚜두’ 뮤직비디오는 걸그룹 사상 역대 최단 시간 기록을 모두 바꿨다. 2억뷰 돌파 시점부터는 남녀 그룹을 통틀어 신기록 행진을 펼쳤다.

블랙핑크는 K팝 걸그룹 가운데 3억뷰 이상의 조회수를 기록한 뮤직비디오를 가장 많이 보유하고 있다. ‘뚜두뚜두’를 포함해 4억뷰를 돌파한 ‘마지막처럼’ ‘붐바야’, 3억뷰를 돌파한 ‘불장난’ ‘휘파람’ 등 3억뷰 이상 조회 수를 기록한 뮤직비디오만 다섯 편을 보유하고 있다.

블랙핑크는 한국 여자 솔로 가수 최단 기록으로 1억뷰를 돌파한 제니의 ‘솔로(SOLO)’를 포함해, 데뷔 이후 지금까지 발표한 일곱 편의 뮤직비디오 모두 유튜브에서 억대 뷰를 돌파하며 엄청난 파급력을 증명하고 있다. 더불어 ‘뚜두뚜두’ ‘마지막처럼’ ‘붐바야’는 K팝 사상 이례적으로 안무 영상까지 유튜브 조회수 1억뷰를 돌파하는 저력을 보였다.

블랙핑크는 유튜브 채널 구독자만 1700만명에 달하는 K팝 그룹 가운데 최다 구독자 보유 그룹이기도 하다. 지난해 8월에는 K팝 걸그룹 최초로 유튜브로부터 ‘다이아몬드 크리에이터 어워즈’를 받았다.

‘블랙핑크’는 아시아, 북미주, 유럽, 호주에서 콘서트를 개최해 데뷔 첫 월드 투어를 대규모로 펼치고 있다. 최근에는 미국 최대 음반사 유니버설 뮤직의 레이블 인터스코프와 손잡으며 본격적인 미국 진출의 신호탄을 알렸다. 또한 K팝 아이돌 최초로 미국 최대 음악 페스티벌인 ‘코첼라’ 무대에서 공연한다는 소식이 알려지기도 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