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카이캐슬’ 김서형, 김보라 사망사건 배후일까…궁금증 폭발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김서형/사진=JTBC ‘SKY캐슬’ 방송 화면 캡처

JTBC ‘SKY 캐슬’에서 김서형이 김보라의 죽음과 연관이 있을까.

지난 12일 방송된 ‘SKY 캐슬’에서 김주영(김서형)은 자신의 제안을 받아들인 한서진(염정아)과 함께 우주(강찬희)를 유력한 용의자로 만들었다. 하지만 혜나(김보라)와의 대화 음성파일이 공개되면서 충격에 빠트렸다.

김주영은 혜나의 죽음에 이어 우주가 범인으로 몰렸다는 사실에 침통해진 예서(김혜윤)를 따뜻한 말로 다독이며 두 사람이 그렇게 될 수 밖에 없었던 이유를 설명했다. 예서는 우주와 혜나가 처했던 상황에 대해 모두 알고 있는 김주영을 의아하게 바라봤다. 김주영은 태연한 모습으로 상황을 빠르게 무마했다.

한서진에게 예서의 심리상태를 핑계 대 자신의 명상실에 예서를 데려갔다. 선물을 손에 든 채 주위를 빙빙 돌며 “그 팔찌를 차고 있으면 혜나 꿈도 꾸지 않을 거야”, “강예서는 반드시 성공한 인생을 살 거니까” 등 예서가 혜나를 잊을 수 있게끔 강하게 세뇌했다.

혜나와 김주영의 대화 녹음파일이 공개돼 사건은 점점 미궁 속으로 빠졌다. 녹음파일 속 혜나는 김주영이 그 동안 시험지를 빼돌려 왔다는 것을 눈치채 도발했다. 김주영은 살벌한 목소리로 “지금 너 나 협박하니?”, “넌 무서운 게 없니?”라고 위협했다. 이에 김주영이 혜나의 사망사건의 배후로 의심됐다.

김주영은 캐슬 안에서 벌어진 사건들의 중심에 서서 강한 존재감을 떨치고 있다. 또한 그녀가 계획하고자 하는 일들이 무엇인지 회를 거듭할수록 시청자들의 궁금증이 높아지고 있다. 그런 김주영을 연기하는 김서형은 흔들림 없는 연기력으로 역대급 인생 캐릭터를 만들어 가고 있다.

‘SKY 캐슬’은 매주 금, 토요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