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환희 “7년 전 만나게 된 천사 같은 아들, 많이 보고싶다”…절절한 모정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박환희 인스타그램

배우 박환희가 아들의 생일을 축하하며 1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사진과 글을 올렸다.

박환희는 “7년 전의 지금 이 시간에 나는 졸음과 배고픔 사이에서 진통과 사투를 벌이면서도, 눈물 한방울 흘릴 수 없고 소리 한번 크게 낼 수 없는 엄마였다. 출산 예정일에 정확히 양수가 터지고, 18시간의 진통 끝에 만나게 된 천사 같은 우리 아들. 엄마 뱃속에서 열심히 나오느라 퉁퉁 부었지만 엄마 눈에는 가장 예쁘다. 이 땅에 엄마 아들로 태어나줘서 정말 정말 고마워. 아주 많이 보고싶다 우리 아들”이라면서 “2012년 1월 13일 오전 9시 38분 3.0kg”라는 해시태그를 함께 남겼다.

사진=박환희 인스타그램

박환희는 아들이 갓난아기였던 시절 함께했던 일상의 사진 여러 장을 함께 공개하며 아들에 대한 사랑을 드러냈다. 또 다른 글에서는 “내 껌딱지. 진실로, 내 인생에서 가장 행복하던 시절”이라고도 말했다.

박한희는 래퍼 바스코와 2011년 결혼했으나 1년 여만에 이혼했다. 두 사람 사이에는 아들이 하나 있다. 박한희는 지난해 9월 자신이 싱글맘이라는 사실을 인스타그램을 통해 직접 공개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