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는형님’ 피오, “박보검도 여기 나오고 싶다더라”…찰진 입담 자랑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아는형님’에 출연한 피오. /사진=JTBC ‘아는형님’ 캡처

블락비 피오가 JTBC ‘아는형님’에서 유쾌한 매력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피오는 지난 12일 오후 방송된 JTBC ‘아는형님’에 광희와 함께 출연했다. 피오는 강호동과의 두터운 친분을 자랑하며 등장부터 눈길을 끌었다. 피오는 우효광 성대모사로 서장훈에게 기립박수를 받거나, 자신의 장점으로 말한 ‘던져서 받아먹기’를 즉석에서 선보여 웃음을 안겼다.

현재 피오는 배우 박보검과 드라마에서 형제로 열연하고 있다. 이에 “박보검에게 ‘아는형님’에 나온다고 자랑하고 왔다. 자기도 나오고 싶다고 하더라”라며 부러움을 안겼다. 송혜교의 미소로 인해 웃음 지었던 일화도 공개했다.

피오는 17살부터 지금까지 절친인 송민호에게 배신감을 느꼈던 사연을 소개했다. 이외에도 강호동에게 ‘시후가 딱 너처럼 컸으면 좋겠다’는 말을 들었던 일, 장난꾸러기였던 과거 등 다양한 이야기로 보는 재미를 더했다.

피오는 함께 나온 광희에게 “예능대세는 나야”라고 경고하는 가하면, ‘업그레이드 인물 퀴즈’로 멤버들과 남다른 케미를 뽐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