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Y캐슬’ 김서형, 혜나 살인 조종 “예서 서울의대 보내야지”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12일 방송된 JTBC 드라마 ‘SKY 캐슬’ 방송화면 캡처.

12일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SKY 캐슬’에서 김주영(김서형)이 혜나(김보라) 살인 사건을 뒤에서 조종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황우주(찬희)가 혜나의 살인 혐의로 긴급 체포됐다. 경찰이 포착한 CCTV 영상에서는 범인이 빨간 후드티를 입고 있었다. 경찰은 우주에게 그날 빨간 후드티를 입은 학생은 우주밖에 없었다고 다그쳤다.

우주의 부모는 변호사에게 누군가 우리 우주를 범인으로 몰고 있다고 호소했다.

그 배후에는 김주영이 있었다. 조선생(이현진)은 김주영에게 “(우주가) 미성년이긴 하지만 살인 사건인 만큼 구속될 확률이 있다”고 보고했다.

김주영은 “반드시 유죄 판결이 선고되어야 해. 경찰이 눈치채지 않게 마무리 잘하고”라고 당부했다.

조선생이 “대표님 이렇게까지”라고 머뭇거리자, 김주영은 “예서 서울의대 보내야지. 그게 우리 할 일이야”라고 딱 잘라 말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