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명과 분노’ 조승연, 이민정 언니 타살 종용한 범인이었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12일 방영된 SBS 드라마 ‘운명과 분노’ 방송화면 캡처.

12일 방송된 SBS 주말드라마 ‘운명과 분노’에서 조승연(현정수)이 이민정(구해라)의 언니의 사건과 연관됐다는 사실이 밝혀지며 긴장감을 고조시켰다.

조승연은 그간 그룹을 되찾기 위해 야망을 숨겨왔다. 조카의 든든한 버팀목으로 묵직한 존재감을 보여준 데 이어 이민정의 언니 사건에 깊게 관여한 사실이 알려지며 전개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운명과 분노’는 매주 토요일 밤 9시 5분에 방송된다.

조승연은 ‘운명과 분노’ 이후 tvN ‘아스달 연대기’, 넷플릭스 ‘첫사랑은 처음이라서’에 출연해 활발한 연기 활동을 이어갈 예정이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