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더나인틴’ 카이, “NCT도 봐준 적 없다, 처음”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12일 방송된 MBC ‘언더나인틴’ 방송화면 캡처.

12일 방송된 MBC 아이돌 서바이벌 ‘언더나인틴’에서 그룹 엑소의 멤버 카이가 ‘으르렁 (Growl)’ 팀을 지원사격하기 위해 등장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출연진의 세 번째 경연인 ‘셔플 미션’ 준비 과정과 무대, 우승 팀 등이 공개됐다.

카이는 “응원해주러 왔다. ‘으르렁 (Growl)’ 팀을 도와주겠다”며 “NCT 후배들도 봐준 적이 없다. 처음”이라고 미소를 지었다.

‘으르렁 (Growl)’ 팀이 끝나고 카이는 박수와 함께 “형은 연습생 때 기억으로는 무대보다 선생님 앞, 선배들 앞에서가 제일 떨렸다. 근데 (너희들이) 잘해서 기분이 좋다”고 칭찬했다.

카이는 자신의 파트를 할 박성원, 방준혁에게 “내 파트라 감회가 새롭다. 잘하더라. 형이 한번 봐줄게”라고 말했다.

카이의 칭찬에 박성원, 방준혁은 미소로 기뻐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