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톱스타 유백이’ 이상엽, 짝사랑 종지부…눈물로 아픔 표현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이상엽. 사진제공=씨앤코ENS

지난 11일 방송된 tvN 드라마 ‘톱스타 유백이’에서 마돌(이상엽)의 짝사랑이 끝났다.

마돌의 고백과 마을 사람들의 전폭적인 지지로 정식으로 만나게 된 마돌과 강순(전소민). 하지만 강순은 계속 유백(김지석)이 마음에 밟혔다.

마돌은 강순이 유백을 좋아한다는 사실을 알지만 애써 외면했다. 하지만 행복해야 할 동춘 부모님 결혼식에서도 슬픈 표정의 강순을 보며 결국 놓아주기로 결심했다. 마돌은 “아프면 아프다고 말해도 된다”라는 말과 함께 힘들었던 짝사랑의 종지부를 찍었다.

이상엽은 눈물 연기로 짝사랑의 아픔을 표현했다.

‘톱스타 유백이’는 매주 금요일 밤 11시 방송으로, 종영까지 2회만을 남겨두고 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