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그콘서트’ 김도균, ‘프레디메아리’와 만나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KBS2 예능 ‘개그콘서트’. 사진제공=KBS2

오는 13일 방송되는 KBS 2TV ‘개그콘서트’(이하 ‘개콘’)의 ‘봉숭아학당’에서는 기타리스트 김도균과 개그맨 곽범의 협업이 펼쳐진다.

김도균은 밴드 퀸의 ‘보헤미안 랩소디’ 기타 솔로 부분을 연주하는 곽범과 호흡을 맞출 예정이다. 김도균은 곽범이 건넨 특급 출연료를 받고 기뻐했다고 해 그가 받은 것은 무엇일지 궁금증이 모아지고 있다.

김도균은 “록밴드에 관한 부분은 저의 전문 영역이고 조금이나마 도움이 될 수 있으면 보람되니까 나오게 됐다”고 게스트로 출연하게 된 계기를 밝혔다.

이어 “요청을 받고 ‘프레디메아리'(프레디 머큐리로 분장한 곽범) 영상을 봤는데 깜짝 놀라는 순간들이 있었을 정도로 기발했고 프레디 머큐리를 잘 재연 하더라”며 엄지를 치켜세웠다.

더불어 마지막으로 “프레디메아리 곽범 씨가 고등학교 때 록밴드에서 베이스를 쳤다고 들었다. 록밴드를 해봤기 때문에 앞으로 더 잘 할 수 있지 않을까 싶다. 프레디메아리가 프레디 머큐리를 패러디한 대표적인 캐릭터로 자리 잡을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응원했다.

이들의 모습은 13일 9시 15분에 확인할 수 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