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는형님’ 피오X송민호, “‘강호동과 이수근’을 꿈꾼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광희(왼쪽), 피오. 사진제공=JTBC

12일 방송되는 JTBC ‘아는 형님’에서 그룹 블락비의 멤버 피오가 절친인 위너 송민호와의 약속을 밝혔다.

이날 방송에서는 황광희와 떠오르는 피오가 일일 전학생으로 출연한다.

서장훈은 두 사람이 등장하자 “오늘 녹화가 ‘강호동 동생’ 특집인 것 같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황광희와 피오 모두 강호동과 방송을 통해 맺은 인연이 있었기 때문이다. 덕분에 이날 녹화에서 황광희는 강호동을 ‘배신한 동생’으로, 피오는 강호동과 ‘새롭게 엮인 동생’으로 불리기도 했다. 두 사람은 강호동과의 유쾌한 에피소드를 풀어놓으며 예능감을 마음껏 발산했다. 특히 황광희는 과거 ‘스타킹’ 녹화 당시 에피소드를 폭로하며 큰 웃음을 만들어냈다.

피오 역시 강호동과 함께했던 ‘신서유기’ 촬영 소감을 밝혔다. 특히 “강호동과 이수근이 잘 챙겨줬다. 두 사람이 서로를 보고 행복해하는 모습이 굉장히 보기 좋았다”고 전했다. 이어 “그래서 나도 친구인 위너 송민호와 함께 ‘둘이 있으면 뭐든지 할 수 있는 사이’가 되자고 약속했다”며 이야기를 마무리 했다. 이에 형님들이 “피오와 송민호는 강호동과 이수근 중 각각 누구 역할을 맡고 있냐”고 묻자, 이어진 피오의 대답이 웃음을 자아냈다는 후문이다.

‘강호동과 이수근’을 꿈꾸는 피오와 송민호의 약속은 12일 밤 9시에 확인할 수 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