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인들이 더 나빠”…’너는 내 운명’ 유호정, 이재룡 술친구 실명 폭로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너는 내 운명’ 유호정/ 사진제공=SBS

배우 유호정이 SBS ‘동상이몽 시즌2 – 너는 내 운명’을 본방사수하다 화가 난 적이 있다고 밝혔다.

오는 14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되는 ‘동상이몽 시즌2 – 너는 내 운명’에는 유호정이 스페셜 MC로 출연한다. 지난 8월 스페셜 MC로 출연했던 남편 이재룡의 뒤를 이어 아내 유호정이 스튜디오에 출연하게 된 것.

MC 김숙은 “제보에 따르면 ‘동상이몽’을 본방사수하다 복장이 터지셨다면서요?”라고 물었다. 유호정은 “지난 번 남편이 출연했을 때 평양냉면에 소주 14병을 마셨다고 하지 않았느냐”며 “저는 방송을 보고서야 14병 마신 걸 알았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유호정은 연예계 소문난 주당인 이재룡에 대한 폭로를 이어갔다. 그는 “남편이 건강을 엄청 챙긴다”며 “술을 마시려고 운동하고, 건강 식품도 냉장고에 엄청 많다. 술을 마시기 위해 몸에 좋은 걸 챙겨 먹는 것”이라고 말해 모두를 폭소케 했다.

또한 “”건강식품 먹고 우리 오래오래 술 마시자’하는 지인들이 더 나쁘다”고 덧붙였다. 이에 MC들이 “그 중에 제일 얄미운 사람이 누구냐”며 부추기자, 동료 연예인의 실명을 거론해 웃음을 자아냈다.

유호정은 ‘운명커플’들의 VCR을 보며 “우리 남편 같다”고 하거나, 남편들의 다음 행동을 정확히 예측하는 등 결혼 24년 차 선배로서 ‘공감 요정’의 면모를 보여 눈길을 끌었다.

또한 유호정은 인교진♥소이현 부부의 VCR을 보는 도중 “다시 태어나면 이재룡으로 태어날 거다”라고 폭탄선언을 해 모두의 관심을 집중시켰다. 과연 유호정이 다음 생에 이재룡으로 태어나고 싶다고 한 이유는 무엇일지, 스페셜 MC 유호정의 뒷 이야기는 14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되는 ‘동상이몽2 – 너는 내 운명’에서 확인할 수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