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ENM, 덱스터 인수설 부인…“제작 역량 강화 위한 전략적 합의” (공식)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영화 ‘신과함께-인과 연’ 포스터/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덱스터스튜디오

CJ ENM이 덱스터스튜디오 인수설을 공식적으로 부인했다.

CJ ENM은 11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를 통해 “일부 언론에서 보도된 내용처럼 덱스터스튜디오의 인수를 추진 중인 것은 아니다”며 “다만 드라마, 영화 등 콘텐츠 제작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재무적 투자 및 전략적 합의 등 다양한 협력 방안을 검토 중이다”고 밝혔다.

덱스터스튜디오 역시 “사업영역 확대를 위해 CJ ENM과는 사업적 제휴, 전략적 투자 등에 관해 다양한 협력 관계를 현재 논의 중에 있다”며 “일부 언론에서 보도된 것처럼 CJ ENM의 피인수는 사실이 아니다”고 공시했다.

이날 오전 한 매체는 CJ ENM이 덱스터스튜디오를 인수하고 영화 연출과 함께 회사 경영을 맡고 있던 김용화 감독은 경영에서 물러나게 됐다고 보도했다. 이에 ‘신과함께-죄와 벌’ ‘신과함께-인과 연’을 투자·배급했던 롯데엔터테인먼트가 아니라 CJ ENM에서 다음 시리즈가 제작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덱스터스튜디오는 시각특수효과(VFX) 전문업체로 ‘신과함께’를 연출한 김용화 감독이 2011년 설립했다. ‘독전’ ‘PMC: 더 벙커’ 등에도 참여해 높은 수준의 기술력을 입증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