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광수 “열애설 후, ‘런닝맨’ 녹화가 가장 두려웠다”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SBS ‘런닝맨’/사진제공=SBS

SBS ‘런닝맨’에서 이광수의 깜짝 기자회견부터 예측불가 비밀폭로 레이스가 펼쳐진다. 이 모습은 오는 13일 오후 5시 방송에서 공개된다.

최근 ‘런닝맨’ 녹화는 이광수의 열애설 후 첫 촬영인 만큼 오프닝부터 깜짝 기자회견이 펼쳐졌다. 멤버들의 폭풍 질문공세에 이광수는 “열애설 이후 가장 두려웠던 게 월요일이다. 제발 한명씩 물어봐라!”라며 민망함을 감추지 못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밖에 유재석은 “이광수와 이선빈! 사랑하리~ 영원하리~”라며 ‘리리 커플’이라는 애칭을 선사했다. 이광수는 부끄러운 듯 고개를 들지 못했고 이어 유재석은 “리리커플의 대항마는 송송커플! (송중기,송혜교)”이라고 외쳐 또 한 번 현장에 폭소를 터뜨렸다.

또 이번 방송은 ‘내 클랜의 비밀’ 레이스로 꾸며진다. 멤버들끼리 서로를 폭로한 비밀들로 난무하면서 제작진도 예측 못한 상상초월의 답변들이 쏟아졌다는 후문이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