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그맨 출신 사업가 성은채 “탈북민 친구와 살기 위해 입양 알아봤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이제 만나러 갑니다’ 성은채/ 사진제공=채널A

개그맨 출신 사업가 성은채가 탈북민과 의남매급 친분을 가지게 된 특별한 사연을 공개한다. 오는 13일 방송되는 채널A ‘이제 만나러 갑니다'(이하 ‘이만갑’)에서다.

이날 방송에는 최근 13세 연상 중국인 사업가와의 결혼으로 화제가 된 성은채가 출연한다.  그는 ‘이만갑 ‘ 남자 출연자인 한 탈북민의 단짝으로 나왔다. 탈북민 친구와 봉사활동에서 처음 만난 일화를 소개하며 “헤어질 때 인사말로 ‘다음에 연락해~’ 라고 했는데 진짜 연락이 올지 몰랐다”고 밝혀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이어 성은채는 탈북민 친구를 직접 입양하려고 했던 사연을 밝혀 주변을 깜짝 놀라게 했다. 성은채는 “부모님과 떨어져 남한에서 홀로 외로워하는 친구를 위해 가족이 되어주고자 법원에도 가보고 친척들의 동의도 얻으러 다녔다”고 했다.

탈북민과의 특별한 인연을 이어가고 있는 성은채의 이야기는 13일 오후 11시 ‘이제 만나러 갑니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