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민, 부친상…“15년 넘게 연락 안해…원망했었지만 이제 편안하시길” (전문)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김정민 인스타그램 캡처

배우 김정민이 부친상을 당했다.

김정민은 1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2019년 1월 9일 부친께서 고인이 되셨다”면서 글과 빈소 사진을 남겼다.

김정민은 “눈물도 안 날줄 알았다. 그런데 영정사진을 뵈니 한없이 죄인이 된 마음이다”며 “빚투가 한창일 때 혹시 제 친부도 그런게 있지 않을까 하는 걱정이 들었다. 알아보고 싶었었지만 15년이 넘게 연락도 없이 지냈고 나에겐 너무나 안 좋은 기억만을 남겨준 아버지였다”고 말했다. 이어 “그 때가 살아계신 아버지를 볼 수 있는 마지막 기회였나 보다”며 “(아버지가) 투병 중이셨던 것조차 알지 못했고 마지막 염을 하는 것도 보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김정민은 “부디 가시는 길이라도 편안하셨으면 한다. 저도 용서하고 아버지도 저를 용서해 주시기를 바란다”고 애도를 표했다. 김정민은 과거 한 방송에서 친아버지의 지속적인 가정 폭력으로 인해 일찍 사회 생활을 시작했다고 밝힌 바 있다.

김정민의 아픈 가정사가 밝혀지자 누리꾼들은 “힘내라. 앞으로는 좋은 일만 있을 거다”, “가슴의 응어리를 풀었으면 좋겠다”, “마음 잘 추스르기 바란다” 등 위로했다.

김정민은 2003년 KBS1 드라마 ‘반올림1’으로 데뷔했으며 다채로운 연기 활동을 펼쳤다. 2016년에는 전 남자친구와의 법적 다툼이 있었으나 모든 법적 절차를 마무리했다. 현재 김정민은 ‘겟잇뷰티’ 해외판 등을 통해 복귀를 준비하고 있다.

◆ 김정민 인스타그램 글 전문
2019년 01월 09일
부친께서 고인이 되셨습니다.
내일이 발인인 아버지 장례를 오늘 알았습니다.
친척께서 연락을 해주지 않았다면 몰랐을지도 모르겠습니다.
오는 길 내내 생각이 많았습니다.
눈물도 안 날줄 알았습니다. 그런데 영정사진을 뵈니 한없이 죄인이 된 마음입니다. 이렇게 일찍 일줄은 정말 몰랐습니다.
빚투가 한창일 때 혹시 제 친부도 그런게 있지 않을까 하는 걱정이 들었습니다. 알아보고 싶었었지만 15년이 넘게 연락도 없이 지냈고 나에겐 너무나 안 좋은 기억만을 남겨준 아버지였습니다. 그런데 그때가 살아계신 아버지를 볼 수 있는 마지막 기회 였었나 봅니다.
저는 투병 중이셨던 것 조차 알지 못했고, 마지막 염을 하는 것도 보지 못했습니다.
장례라는 것을 미리 상상이라도 해봤었다면 염을 조금만 늦춰달라고 연락이라도 했을 텐데 아무것도 못했습니다.
아버지. 많이 미웠습니다. 정말 많이 원망했었습니다.
하지만 돌아가시면 아무 의미가 없다는 말을 이제야 이해할 것 같습니다.
이제 몇 시간뒤 발인입니다.
부디 가시는 길이라도 편안하셨으면 합니다.
저도 용서하고 아버지도 저를 용서해 주시기를 바랍니다.
1월 11일 오늘이 이제 저에겐 다른 의미로 평생 동안 기억 되겠죠..
아버지 부디 저를 용서하시고 편히 잠드시길 바랍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