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수빈, 킹콩 by 스타쉽과 전속 계약…김지원·이광수와 한솥밥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배우 채수빈/사진제공=Agency Teo

배우 채수빈이 킹콩 by 스타쉽과 전속 계약을 체결했다. 킹콩 by 스타쉽은 스타쉽엔터테인먼트의 연기자 레이블이다.

채수빈은 2013년 연극 ‘그와 그녀의 목요일’로 연기 활동을 시작해 2015년 KBS2 ‘파랑새의 집‘에서 주연을 꿰차며 시선을 모았다. 이후 KBS2 ‘구르미 그린 달빛’(2016), MBC ‘역적:백성을 훔친 도적’(2017), KBS2 ‘최강 배달꾼‘(2017), MBC ‘로봇이 아니야’(2017), SBS ‘여우 각시별‘(2018) 등 다수의 작품들을 통해 활발한 행보를 이어가며, 20대 대세 배우로 손꼽히고 있다.

이진성 킹콩 by 스타쉽 대표는 “채수빈은 밝고 사랑스러운 매력에 뛰어난 연기력까지 갖춘 배우이다. 좋은 작품들을 만나 다양한 분야와 장르에서 더욱 활발한 연기 활동을 펼치며 대중들과 만날 수 있도록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킹콩 by 스타쉽에는 배우 김범, 김지원, 박희순, 유연석, 이광수, 이동욱, 이미연, 임수정, 조윤희 등이 소속돼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