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혼자 산다’ 한혜진, ‘달디’로 변신했던 그 순간…라디오 DJ 도전기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나 혼자 산다’ 한혜진/ 사진제공=MBC

한혜진의 달달한 목소리가 안방극장을 가득 메운다. 오늘(11일) 방송되는 MBC ‘나 혼자 산다’에서다.

이날 라디오 DJ로 깜짝 변신한 한혜진의 유쾌한 하루가 펼쳐진다. 지난 주 한혜진은 MBC FM4U ‘오후의 발견’의 스페셜 DJ를 맡으며 화제를 불러일으켰다. 매끄러운 진행은 물론 나긋나긋하고 부드러운 목소리, 재치있는 애드리브까지 수많은 청취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던 일명 달디(달심+디제이)의 새해 첫 녹화 현장이 오늘(11일) 공개되는 것.

방송 시간보다 훨씬 일찍 스튜디오에 도착한 한혜진은 스태프들과 일일이 인사를 나누는가 하면 꼼꼼하게 대본을 체크하며 미리 연습을 해보는 등 프로페셔널한 면모로 시선을 사로잡는다. 그러나 실수를 할까봐 걱정하며 긴장한 모습을 역력히 드러내는 등 반전 매력까지 보여 깨알 같은 재미를 더할 예정이다.

뿐만 아니라 방송국으로 향하는 차 안에서부터 열심히 노래 연습을 하던 그녀는 당일 게스트인 천명훈과 함께 자자의 ‘버스 안에서’를 열창했다. 새해 첫날을 화끈하게 물들이며 폭발적인 반응을 불러일으켰던 생(生) 라이브의 역사적인(?) 현장 뒷 이야기가 방송에서 공개된다.

톱 모델에서 이제는 어엿한 예능인, 라디오 DJ로까지 활동 영역을 넓혀가고 있는 만능 엔터테이너 한혜진의 버라이어티한 하루는 11일 오후 11시 15분에 방송되는 ‘나 혼자 산다’에서 만나볼 수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