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의퀴즈:리부트’ 김재원 “첫 악역 고민 많았다” 종영 소감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배우 김재원 OCN ‘신의 퀴즈:리부트’ 종영 소감/ 사진제공=윌엔터테인먼트

OCN 수목 오리지널 ‘신의 퀴즈:리부트’의 김재원이 이색 종영소감을 전했다. ‘제비 뽑기 토크’를 통해 시청자들에게 진심이 담긴 소감을 말해 이목이 집중 된 것.

​오늘 11일 소속사 윌엔터테인먼트의 네이버 TV에는 김재원의 이색 종영 소감 영상이 공개 됐다.

김재원은 “내가 봐도 너무 했다 싶었던 살인 장면은?”이라는 질문에서 “맨 처음 등장했을 때 공사장에서 쓰는 타카 에어건으로 쐈을 때가 좀 잔인했던 것 같다”라고 답했다.

이어 “현상필 대표 별칭 브레인 또라이 마음에 드세요?”라는 질문에서는 “당연히 마음에 든다. 요즘 갖고 있는 ‘에코상필’이라는 별명도 좋다”라며 캐릭터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보여주기도 했다.

​또한 “석태준과의 연기호흡은 어땠나”라는 질문에서 “수십 년 정도 알고 지냈던 동생처럼 편안하게 촬영 했다. 굉장히 감사하고 고마운 존재”라며 상대 배우를 아끼는 모습도 잊지 않았다.

특히 “솔직히 제일 맛있었던 먹방은?”이라는 질문에서는 “짜장면이다. 저 때문에 혹시 밤에 시켜 드셔서 살찌시거나 다음날 퉁퉁 부으신 분들이 계시지 않을까 싶다”라며 너스레를 떨기도 했다.

​더불어 김재원은 “‘과연 역할을 잘 소화해 낼 수 있을까’라는 고민을 많이 했다. 우려와는 달리 오히려 많은 분들한테 관심도 받고 사랑도 받았던 작품이 됐다. 첫 악역 연기의 시도가 저한테 굉장히 의미 있는 작품으로 마무리 됐다”라며 “”신의 퀴즈:리부트’를 많이 많이 아껴주고 현상필이라는 캐릭터를 미워하지 않고 이렇게 사랑해주셔서 진심으로 감사하다”라고 말했다.

김재원은 ‘신의 퀴즈:리부트’에서 광기 어린 살인으로 안방극장을 얼어붙게 만들었지만 후반부에는 이유 있는 복수로 시청자들에게 통쾌함을 선사하며 미워할 수 없는 캐릭터 ‘현상필’을 만들어냈다. 뿐만 아니라 등장만으로도 손에 땀을 쥐게 하는 악역 연기로 매 회 소름 돋는 엔딩을 만들어 내 성공적인 이미지 변신을 보여주기 했다.

‘신의 퀴즈:리부트’는 지난 10일 16회를 끝으로 막을 내렸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