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참시’ 이영자부터 병아리 매니저까지…시상식 후 ‘양곱창 회식’ 현장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전지적 참견 시점’ 회식 현장/ 사진제공=MBC

MBC ‘전지적 참견 시점’ 팀이 양곱창 회식을 통해 이영자의 대상 수상을 축하했다.

오는 12일 방송되는 ‘전지적 참견 시점’ 36회에서는 이영자, 전현무, 송은이 등이 모인 양곱창 회식 현장이 공개된다.

앞서 이영자는 ‘2018 MBC 방송연예대상’에서 ‘올해의 예능인상’을 수상한 후 ‘전지적 참견 시점’ 회식이 예약돼 있음을 밝혀 이목을 집중시켰다. 그녀는 회식 메뉴가 양곱창이라고 말하면서 신명 나는 맛 표현을 해 관심을 끌었다.

공개된 사진에서 이영자는 전 스태프들과 함께 기쁨의 축배를 들고 있다. 그녀는 “먹자! 맘 놓고 먹자”라며 대상의 기쁨을 나눴다.

이와 함께 양곱창의 비주얼이 시선을 강탈하는 가운데 어느 때보다 즐겁고 기쁜 자리를 즐기고 있는 이영자 매니저와 병아리 매니저의 모습까지 공개돼 ‘전지적 참견 시점’ 팀의 돈독한 팀워크를 짐작하게 한다.

이영자의 남다른 배포로 벌어진 이 날 회식은 참견인들은 물론 매니저들까지 맘껏 즐겼다는 후문이다.

이영자부터 병아리 매니저까지 모두의 오감을 200% 만족시킨 회식 현장은 방송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12일 11시 5분 방송.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