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이 오나 봄’, 엄지원이 기대되는 이유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엄지원/사진제공= 제이와이드컴퍼니]

MBC ‘봄이 오나 봄’의 엄지원이 기대된다.

2017년 방송된 ‘조작’ 이후 영화 촬영으로 TV에서는 만나 볼 수 없었던 엄지원. 약 1년 6개월만에 드라마로 안방극장을 찾는다. 오는 23일 처음 방송될 새 수목드라마 ‘봄이 오나 봄’을 통해서다.

‘봄이 오나 봄’은 당대 최고의 스타였지만 지금은 국회의원의 아내로 살아가는 이봄(엄지원)과 MBS 방송국의 평기자에서 메인뉴스 앵커의 자리에까지 오른 김보미(이유리)의 몸이 체인지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다룬 코미디 판타지 드라마다. 

극 중 엄지원은 여성스럽고 러블리한 성격을 가진 인물 이봄 역을 맡았다. 그는 결혼 전에는 인기를 누린 당대 최고의 스타였고, 결혼 후에는 은퇴하여 국회의원 사모님이라는 새로운 삶을 살게 되는 인물이다.

엄지원은 MBC 드라마 ‘황금마차’로 데뷔, ‘폭풍속으로’ ‘매직’ ‘싸인’ ‘무자식 상팔자’ ‘세 번 결혼하는 여자’, 영화 ‘똥개’ ‘그림자 살인’ ‘잘 알지도 못하면서’ ‘불량남녀’ ‘박수건달’ ‘소원’ ‘경성학교: 사라진 소녀들’ ‘더 폰’ ‘미씽: 사라진 여자’ ‘마스터’ 등 다수의 작품에 출연했다. 한 장르에서 멈추지 않고, 멜로, 코믹, 액션을 오가며 활약했다.  이번 드라마에서도 엄지원만의 거칠면서도 코믹한 연기, 러블리한 매력을 다양하게 펼친다.

‘봄이 오나 봄’은 ‘붉은 달 푸른 해’ 후속으로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