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영애·김선아·양세종, 저소득층 어린이 위한 독서 재능기부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김영사가 배우 이영애·김선아·양세종과 기부 캠페인으로 출간한 책. /사진제공=김영사

출판사 김영사가 배우 이영애, 김선아, 양세종 등의 소속사 굳피플엔터테인먼트와 함께 독서기부 캠페인을 벌인다고 11일 밝혔다.

김영사는 오는 18일부터 전국 주요 서점과 온라인 서점에 ‘굿리드에디션’ 3종을 내놓는다. 김영사의 책 한 권과 굳피플의 스타 1명이 매칭돼 스타의 이미지를 담은 북커버를 제작해 한정판매하며 독서를 권하는 캠페인이다. 발생한 수익금은 네이버 해피빈 ‘굿액션’을 통해 탄광촌 마을 어린이와 청소년의 학습비로 쓰인다.

굳피플 소속 스타들이 이번 캠페인을 위해 직접 책을 고르는 열의를 보였다. 이영애는 정호승 시인의 시선집 ‘수선화에게’를 골랐다. 이영애는 “정호승 시인의 쉬우면서도 따뜻하고 섬세한 언어들이 마음을 포근하게 어루만진다”고 말했다. 또한 “‘미안하다’를 읽으며 사랑의 자세를 생각하고 ‘봄눈’을 읽으면서 용서하는 마음을 배우고 ‘새벽에 아가에게’를 읽으면서는 우리 아이들이 살아갈 세상을 위해 기도하게 됐다. 시집을 닫으니 어느새 아이들과 함께하는 일상 곁으로 온기를 머금은 마음이 스며든다”고 감상했다.

김선아는 고(故) 장영희 교수의 영미시선집 ‘생일 그리고 축복’을 선택했다. 김선아는 “시를 읽는 시간이 이렇게 한 다발의 꽃처럼 향기롭고 여유로울 줄은 몰랐다. 희망의 시, 사랑의 시, 지혜를 전하는 시들이 어우러져 따뜻하고 환한 봄이 됐다”고 말했다.

양세종은 이탈리아 작가 알레산드로 바리코의 ‘이런 이야기’를 선택하며 “우리의 인생을 담은 책”이라고 소개했다. 양세종은 “(주인공) 소년 울티모가 걷고 뛰고 달리는 길은 탄탄대로가 아니라 험하고 구부러진 길이다”며 “저도 지금 이 순간에 다다르까지 쉽지만은 않았던 그 길들을 다시금 돌아보게 된다”고 감상했다. 또한 “사람의 삶과 길은 서로 참 닮았다. 울티모가 걷는 그 길 속에서 나의 시간을 느낄 수 있었다”고 말했다.

김혁경 굳피플엔터테인먼트 대표는 “앞으로도 기부의 새로운 문화 콘텐츠를 제시하겠다”고 밝혔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