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강, 점프엔터테인먼트와 전속 계약 “연기 활동 재개”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배우 사강. 사진제공=점프엔터테인먼트

점프엔터테인먼트가 11일 “배우 사강과 전속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히며 새로운 프로필 사진을 공개했다.

사강은 1996년 KBS ‘머나먼 나라’를 통해 데뷔했다. 이후 MBC ‘인어아가씨’, SBS ‘꽃보다 여자’, MBC ‘소울메이트’, MBC ‘발칙한 여자들’, MBC ‘신 현모양처’, KBS ‘전설의 고향 – 사진검의 저주’, 채널A ‘천상의 화원 곰배령’ 등 다수의 드라마에 출연했다.

결혼과 출산 후 가정 생활에 집중했던 사강은 2015년 SBS 예능 프로그램 ‘오 마이 베이비’에서 근황을 전했다. 두 딸 ‘채소 자매(채흔, 소흔)’와 함께한 일상을 공개했다.

점프엔터테인먼트는 “사강은 밝고 건강한 이미지, 털털한 매력과 더불어 탄탄한 연기력을 지닌 배우다. 본업인 배우로 돌아와 본격적인 연기 활동을 재개하는 만큼, 보다 안정적인 환경에서 재능을 펼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점프엔터테인먼트에는 연우진, 손은서, 조미령, 이혜은, 길은혜, 김진엽이 소속돼 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