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후의 품격’ 최진혁, 장나라 향해 “목숨 걸고 끝까지 지킬 것”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SBS 수목극 ‘황후의 품격’ 예고

SBS 수목극 ‘황후의 품격’(극본 김순옥, 연출 주동민)의 최진혁이 장나라를 목숨걸고 지키겠다고 다짐한다.

‘황후의 품격’ 제작진은 10일 31, 32회 방송을 앞두고 예고편을 공개하며 기대감을 높였다.

영상 속 써니(장나라)는 황실바자회에서 벌어진 시한폭탄 폭발사건과 관련, 황후(신은경 분)를 향해 “한 나라 태후의 인격이 이렇게 추잡할 줄은 몰랐다”라는 말로 불같이 화를 냈다.

화면이 바뀐 뒤, 써니는 우빈(최진혁)과 함께 태후의 화원내 밀실로 들어갔다가 갑작스럽게 태후가 들이닥치자 아슬아슬하게 그녀를 피해 몸을 숨겼다.

예고편의 말미 써니는 계속 눈물을 흘려 궁금증을 모았다. 그러자 우빈은 그녀를 포옹한 채 “황후마마는 제가 끝까지 지킬겁니다. 제 남은 목숨을 걸고라도”라고 다짐했다. 써니와 우빈의 사이가 더욱 돈독해져가고 있음을 알렸다.

제작진에 따르면 오늘(10일) 방송에서는 유라(이엘리야)가 병원직원들을 향해 태후를 불러달라고 요청하는 장면이 펼쳐지면서 흥미를 더할 예정이다.

‘황후의 품격’ 관계자는 “이번 회에서는 써니가 태후, 그리고 이혁을 향해 화를 낼 수 밖에 없는 이유가 그려지며 더욱 흥미진진해 질 것”이라며 “특히, 우빈이 눈물을 흘리는 써니를 진심으로 달래면서 둘 사이에 어떤 전개가 이뤄질지도꼭 지켜봐달라”라고 말했다.

‘황후의 품격’은 2018년 현재가 ‘입헌군주제 시대’, 대한제국이라는 가정   하에 황실 안에서의 음모와 암투, 사랑과 욕망, 복수가 어우러진 황실로맨스릴러 드라마이다. 김순옥 작가와 주동민 감독이 손을 잡았다.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