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어부’ 추성훈 “낚시가 UFC 보다 힘들다”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채널A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사진제공=채널A

채널A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이하 도시어부)’에서 추성훈이 “낚시가 UFC 경기보다 힘들다”고 밝힌다.

10일 방송될 ‘도시어부’에서는 팔라우로 떠난 도시어부들과 배우 김새론, UFC 선수 추성훈의 모습이 펼쳐진다.

최근 녹화에서 추성훈은 “어릴 때부터 아버지 손에 이끌려 낚시를 많이 따라다녔지만, 직접 낚시를 해보는 건 처음이다. 사실은 아버지가 낚시를 너무 좋아해서 나는 오히려 낚시를 싫어했다”라고 말했다.

뛰어난 운동신경을 가진 추성훈은 현지 낚시 프로의 가르침에 금방 낚시법을 습득하고  “낚시를 하다 보니 캐스팅하는 게 정말 재미있다”라며 낚시의 매력에 푹 빠진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또 승부사답게 무서운 승부욕까지 보이던 추성훈은 히트 왔던 고기를 터뜨리자 경기에서 진 것처럼 아쉬워하며 분을 삭이지 못했다.

이를 보던 이경규가 “성훈아. UFC가 힘들어? 낚시가 힘들어?”하고 묻자 추성훈은 “낚시가 좀 더 힘든 것 같습니다”라고 답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낚시 중독자로 거듭난 추성훈과 ‘낚시 여신’ 김새론의 모습은 10일 오후 11시 방송될 ‘도시어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