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붉은 달 푸른 해’ 제작진 “오늘(10일) 김선아 기억 속 충격적 사실 드러나”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붉은 달 푸른 해’/사진제공=메가몬스터

MBC ‘붉은 달 푸른 해’(극본 도현정, 연출 최정규)에서 김선아에게 말하지 못한 나영희의 비밀은 무엇일까.

‘붉은 달 푸른 해’는 매 회 충격적인 전개를 펼치고 있다. 지난 방송에서는 아동학대 가해자만 대상으로 한 연쇄살인사건 범인 ‘붉은 울음’이 아이들을 좋아하던 청년 이은호(차학연)로 밝혀진 가운데, 또 다른 ‘붉은 울음’이 등장했다.

관심이 집중되는 것은 ‘붉은 울음’ 외에도 또 있다. 바로 차우경(김선아)의 기억 속 녹색 소녀의 정체다. 지난 9일 방송된 27~28회에서는 차우경이 정신과 전문의 윤태주(주석태)와 함께 최면 치료를 시작, 모두 잊고 싶을 정도로 무섭고 충격적이었던 과거 기억을 들여다 보기 시작했다.

차우경은 최면 치료를 통해 자신의 과거 기억 속 새 엄마 진옥(나영희)과 어린 동생 차세경(오혜원)을 떠올렸다. 그러나 어떤 이유에서인지 기억 속 차우경은 동생을 보며 “세경이가 달라졌어”라고 외쳤다. 여기에 어렵게 만난 친이모로부터 진옥에게도 자식이 있었다는 사실을 알게 되며 차우경의 혼란은 더욱 커졌다.

10일 29~30회 본방송을 앞두고 공개된 사진에는 진옥의 집을 찾은 차우경의 모습이 담겨있다. 오랜 세월을 함께 했지만 친모녀가 아닌 두 사람은 다소 신경질적인 눈빛으로 서로를 바라본다. 급기야 마지막 사진에서는 차우경이 진옥에게 뺨을 맞은 듯 휘청대며 소파에 주저 앉아 있다. 진옥도 차우경을 힘껏 밀어내며 감정적으로도 육체적으로도 흔들리는 모습. 

앞서 새롭게 나타난 ‘붉은 울음’은 “동생의 비밀이 알고 싶은가요?”라는 메시지를 보내며 차우경을 자극했다. 차우경 또한 서서히 동생과 새 엄마 진옥에 대한 의문을 품기 시작했다. 

‘붉은 달 푸른 해’ 제작진은 “오늘(10일) 방송되는 29, 30회에서는 차우경과 진옥의 과거를 둘러싼 충격적인 사실이 드러날 예정”이라며 “이은호가 말했던 ‘지옥의 시작이 될 기억’일 수도 있고, 녹색 소녀의 정체를 둘러싼 실마리일 수도 있다. 이 중요한 이야기를 위해 김선아, 나영희 두 배우는 소름 돋을 정도로 강렬한 열연을 펼쳤다.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했다.

‘붉은 달 푸른 해’는 의문의 아이, 의문의 사건과 마주한 여자가 시(詩)를 단서로 진실을 추적하는 미스터리 스릴러다. 종영까지 단 2회만을 남겨두며 충격을 더해가고 있는 ‘붉은 달 푸른 해’ 28~29회는 오늘(10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