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웨이’ 원조 요리하는 남자 이정섭 “위암 투병…母에게 말 못해”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마이웨이’ 이정섭/ 사진제공=TV CHOSUN

배우 이정섭의 위암 극복기가 공개된다. 오늘(10일) 오후 10시에 방송되는 TV조선 ‘인생다큐-마이웨이’에서다.

원조 ‘요리하는 남자’ 이정섭은 1990년대 드라마 ‘사랑을 그대 품 안에’에서 개성 있는 연기를 보여주며 시청자들에게 눈도장을 찍었다. 배우라는 직업 말고도 ‘요리 연구가’, ‘꽃꽂이’, ‘연극배우’ 등 다양한 타이틀을 갖고 있다. 드라마와 광고 활동, 요리 프로그램을 통해 활발하게 활동을 해오던 그는 위암 선고를 받고 투병생활을 시작했다.

‘그는 “올해 91세인 어머니는 늘 내 건강을 걱정하신다. 그런 어머니에게 차마 내가 암이라고 말할 수 없었다. 속앓이를 하며 힘겨운 시간을 보냈다”고 털어놨다.

이정섭은 일흔이 넘은 나이에도 취미이자 특기인 ‘요리’를 통해 삶의 활력을 얻고 있다. 아내와 단 둘이 사는 집에는 대형 냉장고가 세 대가 포진해 있어 눈길을 끈다. 그는 “자주 꺼내는 음식과 오래 냉장 보관을 해야 하는 음식을 분류해 놓은 것”이라며 요리에 대한 남다른 감각과 열정을 드러냈다. 최근에는 자신만의 요리 비법을 전수하며 보람과 크나큰 행복을 얻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젊은 사람들이 열심히 배우려는 모습을 보면 사는 맛이 느껴진다”고 말했다.

이정섭은 손수 담근 김치를 들고 경기도 양주로 향한다. 그곳에는 대학 시절부터 가장 친하게 지낸, 50년 지기 배우 임현식이 살고 있다. 임현식은 “광주에서 서울로 상경해 대학 시절을 보내는 동안 이정섭의 집에서 하숙을 하기도 했다”며 두 사람의 대학 시절, 찬란했던 추억을 이야기했다. 이정섭은 “남부럽지 않은 집안이었지만 가업이 기울어지면서 힘든 시절이 있었다. 그때 임현식이 아무말 없이 나에게 50만 원을 건네 줬다”고 회상하며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연기와 요리’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은 이정섭이지만 “주어진 일이 많다. 그것을 충실히 다 해나가는 인생이 됐으면 좋겠다”라며 변함없는 열정을 보였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