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한직업’, 치킨보다 맛있는 ‘마약 웃음’ 터진다 (종합)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이병헌 감독(왼쪽부터), 배우 류승룡, 진선규, 이하늬, 이동휘,공명이 10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강대로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극한직업’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낮에는 치킨 장사, 밤에는 잠복 근무, 물러설 곳 없는 마약반 형사 5인방이 ‘마약’ 같은 웃음 폭탄을 터트린다. 영화 ‘극한직업’에서다. 마약반 형사를 맡은 류승룡, 이하늬, 진선규, 이동휘, 공명 등 다섯 명의 케미가 갓 튀긴 치킨을 한 입 베어문 것처럼 ‘바삭바삭’ 뜨겁다.

‘극한직업’은 해체 위기의 마약반 5인방이 범죄 소탕을 위해 위장 창업한 치킨집이 맛집으로 소문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코믹 수사극이다. 10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강대로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극한직업’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이병헌 감독과 배우 류승룡, 이하늬, 진선규, 이동휘, 공명이 참석했다.

이 감독은 “이번 영화 초고는 배세영 작가가 썼다. 제가 각색할 때 배 작가에게 웃음으로 지지않겠다는 각오였다”고 말했다. 또한 “이번 작품에서는 좀 더 많이 웃어주길 바라면서 작업했다”고 덧붙였다.

배우들의 캐스팅 배경과 연기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이 감독은 “류승룡에게는 디렉션도 거의 안했다. 완벽하게 해낼 거라고 예상했는데 적중했다”고 칭찬했다. 이하늬에 대해서는 “털털하면서도 따뜻한 캐릭터를 해보지 않아서 재밌을 것 같았다. 완벽해 보이는 사람의 허당기를 봤을 때 재밌지 않으냐. 볼살이 떨리는 모습이 화면에 담겼을 때 본인은 좌절했을 것 같다”며 웃었다. 진선규를 캐스팅 배경에 대해서 “착한 유머로 기분을 좋게 하는 모습을 담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이동휘에 대해서는 “말투와 행동을 과하지 않게 조절한다”고 칭찬했다. 또한 “공명에게는 순수하고 맑은 힘을 기대했는데 여지없이 영화에 표현됐다”고 말했다.

배우 류승룡이 영화 ‘극한직업’ 언론시사회에서 영화를 소개하고 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류승룡은 의욕은 넘치지만 실적은 바닥인 마약반의 고 반장 역을 맡았다. 류승룡은 “전작들에서 액션을 해봐서 액션은 수월하게 찍었다. 오열하는 장면은 전작과 차별화하고 싶었다. 진지함이 웃음을 자아낸다”고 말했다.

류승룡은 캐릭터 표현을 위해 12kg을 감량했다. 그는 “전작인 ‘염력’으로 인해 몸을 불려놓은 상태라 감량을 해야 했다. 몇 개월 전부터 탄수화물과 치킨을 절제했다”고 말했다. 또한 “배우들과 술 대신 차를 마시면서 이야기를 많이 했다”며 돈독한 사이를 자랑했다.

이하늬,극한직업

이하늬는 ‘극한직업’에서 마약반의 해결사 장 형사 역을 맡았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이하늬는 마약반의 만능해결사, 장 형사 역을 맡았다. 찰진 욕설로 극에 활력을 불어넣는다. 이하늬는 “실제로는 그렇지 않지만 내 안에 그런 면모가 있을 것”이라며 웃었다.

이하늬는 메이크업도 거의 하지 않고 편안한 차림으로 등장한다. 이에 대해 “변호사 같은 전문직을 할 때는 대기 중에도 각 잡고 앉아있어야 했다”면서 “이번에는 나중에 내 옷인지 촬영용 의상인지 헷갈릴 정도였다. 길바닥에 앉아있어도 전혀 어색하지 않은 복장과 환경, 캐릭터로 인해 더 편하게 작업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진선규는 마약반의 말썽쟁이이자 치킨집 주방방 마 형사로 분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진선규는 마약반의 말썽쟁이, 마 형사를 연기했다. 진선규는 “많은 분들이 ‘범죄도시’로 저를 기억해주셔서 저라는 사람 자체가 나쁜 사람으로 각인되면 어쩌나 걱정했다”며 “원래 나와 비슷한 느낌을 표현해 보고 싶어서 시나리오를 받았을 때 행복했다”고 출연 이유를 밝혔다.

마 형사 역의 진선규와 장 형사 역의 이하늬가 키스하는 장면이 있다. 이하늬는 키스 신에 대해서 “고난도의 액션 신 같았다”며 “입술을 부딪힌다기보다 혀뿌리를 어떻게 하면 뽑아낼 수 있을까 생각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진선규는 “키스 신이 있다는 걸 알고 윤계상에게 허락을 받았다”며 “키스 신이 아니라 액션 신의 연장이었다”고 응수했다.

이동휘는 다른 형사들이 치킨 장사에 몰두할 때도 수사를 놓치지 않는 형사 영호를 연기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이동휘는 치킨집 장사를 도우면서도 수사에 매진하는 영호로 분한다. 다른 마약반 형사들이 치킨 장사에 몰두할 때도 범인들을 추적하고 미행한다. 이동휘는 “치킨집 촬영이 많이 없어서 좋은 줄 알았는데 중반 이후에는 외로워서 촬영이 없는 날에도 현장에 갔다”고 말했다.

공명은 열정이 넘치는 마약반 막내 형사 재훈을 연기한다. 공명은 “극 중에서도, 실제로도 막내지만 선배님들이 편하게 연기할 수 있도록 도와줬다”고 감사했다.

배우 공명은 마약반의 막내 형사 재훈 역을 맡았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극 중 재훈은 실수로 마약을 흡입하고 정신을 못 차린다. 공명은 “‘약 빤 연기’를 어떻게 해야 할지 고민이 컸다”면서 “정말 약을 했다고 생각하면서 편하게 미친 연기를 했다. 연기를 하면서도 ‘내가 정신을 놨나’ 싶을 정도로 몰입했다”며 웃었다.

‘극한직업’은 오는 23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