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한직업’ 공명 “약 빤 연기..하면서도 내가 정신 놨나 싶었다”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배우 공명이 10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강로 용산 아이파크몰 용산 CGV에서 영화 ‘극한직업’ 언론시사회에 참석하고 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공명이 영화 ‘극한직업’에서 ‘약 빤 연기’의 비하인드 스토리를 털어놓았다.

10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강대로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극한직업’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이병헌 감독과 배우 류승룡, 이하늬, 진선규, 이동휘, 공명이 참석했다.

공명은 열정이 넘치는 마약반 막내 형사 재훈을 연기한다. 공명은 “극 중에서도, 실제로도 막내지만 선배님들이 편하게 연기할 수 있도록 도와줬다”고 감사했다.

극 중 재훈은 실수로 마약을 흡입한다. 공명은 “‘약 빤 연기’를 어떻게 해야할지 고민이 컸다”면서 “정말 약을 했다고 생각하면서 편하게 미친 연기를 했다. 연기를 하면서도 ‘내가 정신을 놨나’ 싶을 정도로 몰입했다”며 웃었다.

‘극한직업’은 해체 위기의 마약반 5인방이 범죄소탕을 위해 위장 창업한 치킨집이 맛집으로 소문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코믹 수사극. 오는 23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