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왕님 보우하사’ 이소연 “이렇게까지 촌스러워도 되나 걱정…고교생 연기도”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이소연/이승현 기자Ish87@

MBC 새 일일극 ‘용왕님 보우하사’의 이소연이 출연 소감을 밝혔다.

10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용왕님 보우하사’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최은경 PD, 이소연, 재희, 조안, 김형민이 참석했다.

이소연은 “심청이 역을 맡았다. 촬영 초반 ‘이렇게까지 촌스러워도 되나’ 싶을 정도로 돈을 벌기 위해 정말 물불을 가리지 않는다”며 “재미있게 촬영하고 있다”고 했다.

또 그는 “극 중 교복을 입는 장면이 있다. 정말 오랜 만에 입는 거다. 5회 분량 정도 교복을 입는다. 쑥스럽지만 열심히 하려고 했다”며 “촬영하다가 오윤아, 배수빈 씨를 만났는데, 정말 창피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용왕님 보우하사’는 세상 만물의 수천 가지 색을 읽어내는 절대 시각을 가진 심청이(이소연)가 세상을 흑백으로만 보는 피아니스트 마풍도(재희)를 만나 사랑과 인생의 아름다움을 나누고, 잃어버린 아버지의 비밀을 찾아내는 현대판 심청이 이야기를 담는다.

오는 14일부터 ‘비밀과 거짓말’ 후속으로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