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건 최고 수준”…’어서와 한국’ 스웨덴 친구들, 한국 PC방 문화 영접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사진제공=MBC에브리원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 스웨덴 3인방이 인생 처음으로 PC방을 방문한다.

10일 방송될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는 스웨덴 4인방의 컬처쇼크 PC방 방문기가 공개된다.

이날 방송에서 한국 여행 마지막 날 밤 제이콥과 재회한 스웨덴 3인방이 향한 곳은 PC방이었다. 스웨덴 4인방이 PC방을 간 이유는 평소 게임에 관심이 많은 빅터 때문이었는데. 빅터는 “한국은 e스포츠 최강국이야” “한국 선수 중에 ‘페이커’라는 사람이 있는데 즐라탄보다 유명해”라며 한국 게임 문화에 대한 남다른 지식을 자랑한 바 있었다. 또한 빅터는 “PC방이 스웨덴에는 없으니까 한국의 거대한 PC방 문화를 알고 싶어요”라고 말해 한국 PC방 방문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PC방에 입장한 스웨덴 3인방은 자신들의 생각과는 전혀 다른 분위기에 깜짝 놀랐다. 쾌적한 내부에 쭉 늘어선 최신식 컴퓨터를 보자 패트릭은 “이건 최고 수준이잖아”라고 놀랐다. 이밖에도 편안한 의자, 컴퓨터로 음식을 주문하면 자리로 배달해주는 시스템에 친구들은 2차 충격을 받았다는 후문이다. 

게임이 시작되자 스웨덴 4인방은 난항을 겪기 시작했다. 그 이유는 평소 게임을 즐겨하지 않는 야콥과 패트릭 때문이었다. 야콥은 “저는 컴퓨터 게임을 해본 적이 없어요. 제가 게임하면 아마 큰 골칫덩어리가 될 거예요”라고 예언했다고.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는 10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