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AV, 오는 4월부터 미국 투어 시작 ‘글로벌 대세’ 입증

[텐아시아=우빈 기자]

그룹 VAV / 사진제공=A Team 엔터테인먼트

그룹 VAV가 우루과이에 이어 미국 투어로 글로벌 팬들과 함께한다.

10일 소속사 A Team 엔터테인먼트는 “VAV가 오는 4월부터 ‘VAV 2019 MEET & LIVE TOUR IN NORTH AMERICA’(브이에이브이 2019 밋 앤 라이브 투어 인 노스 아메리카)를 진행한다”고 전했다.

이번 VAV의 미국 투어는 4월 25일 캐나다 토론토(Canada Toronto)를 시작으로 4월 27일 저지시티(Jersey City), 5월 1일 달라스(Dallas), 5월 3일 샌프란시스코(San Francisco), 5월 5일 로스앤젤레스(Los Angeles) 등 총 6개 도시에서 진행된다.

특히 4월 28일 열리는 공연의 도시가 미공개 돼 팬들의 궁금증이 더욱 높아지고 있다.

미국 투어를 예고한 VAV는 지난해 현지 팬들의 뜨거운 관심 속 유럽 앵콜투어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 3월 1일 우루과이 몬테비데오에서 ‘브이에이브이 밋 앤 라이브 세뇨리따 라틴 투어 (2019‘VAV MEET & LIVE SENORITA LATIN TOUR 2019)’도 개최한다.

우루과이 투어는 K팝 최초 공연으로 VAV는 티켓 오픈과 동시에 전석 매진을 기록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