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경의 꿈꾸는 라디오’ 블락비, 스페셜 DJ 박경 위해 뭉쳤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MBC 라디오 ‘박경의 꿈꾸는 라디오’. 사진제공=MBC

MBC FM4U ‘꿈꾸는 라디오’에 지난 9일 그룹 블락비의 멤버 비범, 유권, 태일, 피오가 출연했다. 다른 일정으로 출연하지 못할 예정이었던 피오마저 일정이 끝나자마자 바로 달려와 방송 종료 직전 도착해 스페셜 DJ를 맡고 있는 박경을 감동하게 만들었다.

블락비는 이날 넘치는 장난기로 큰 웃음을 선사했다. 먼저 ‘블락비 멤버 중 제일 댓글에 예민한 멤버가 누구냐’는 질문에 비범과 유권은 지코를, 태일은 박경을 꼽았다.

유권은 “지코가 본인 검색하는 것을 여러 번 봤다. 지금 언급하는 것도 기사화되면 아마 볼 것”이라고 말했고, 태일은 “지코 이름이 나오면 기사가 많이 나서 이야기를 절대 안 한다. (지코한테) 욕을 먹은 적이 있어서…”라고 폭로해 폭소가 터졌다.

박경은 “그 욕, 나도 많이 먹는다”라며 아무래도 지코가 제일 인지도가 높다 보니 그에 대해 많이 언급할 수밖에 없다는 배경을 설명했다. 비범도 “이 내용이 기사화 되면 또 전화 오겠다”라고 거들며 ‘현실 친구’들의 농담으로 청취자들을 즐겁게 했다.

박경은 자신에 관한 뉴스를 검색해 보고 ‘무플’이면 댓글도 단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쫑이 엄마’가 사실 나다. ‘박경 씨 너무 아들 같아서 보기 좋아요’ 이런 글 옛날에 많이 달았다”고 털어놨다.

블락비는 그간 잊지 못할 최고의 순간으로 ‘음악방송에서 처음 1위했을 때’를 꼽으며 추억에 잠기기도 했다. 당시 태일이 화장실에서 혼자 울고 있었는데, 피오 역시 옆 칸에서 울었다는 뒷이야기가 밝혀지자 멤버들은 “블락비에서 가장 남자다운 멤버로 알려진 태일과 피오가 화장실에서 같이 울었다니!”라며 놀라워했다.

이날 블락비는 박경이 “지원사격을 하러 온 건지 저격을 하러 온 건지 모르겠다”고 할 정도로 짓궂은 모습이었으나 마지막엔 박경을 응원하며 의리를 과시했다. 이들은 “오늘 사실 방해하려고 왔는데, 우리한테 말리지도 않고 너무 잘하는 것 같다”며 박경을 응원했다.

‘꿈꾸는 라디오’는 MBC FM4U에서 매일 밤 9시부터 11시까지 방송되며, 수도권 91.9Mhz 혹은 mini 애플리케이션으로 들을 수 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