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그래 풍상씨’ 이시영, 진짜 ‘화상’으로 등판…캐릭터 소화력 200%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KBS2 새 수목드라마 ‘왜그래 풍상씨’ 방송 화면

배우 이시영이 KBS2 새 수목드라마 ‘왜그래 풍상씨’에서 성공적인 연기 변신을 선보였다.

지난 9일 처음 방송된 ‘왜그래 풍상씨’는 동생 바보로 살아온 중년 남자 풍상씨와 등골 브레이커 동생들의 사건 사고를 담는다. 극 중 이시영은 넷째 이화상 역을 맡았다.

이날 화상(이시영)은 아버지 장례식장에 상복을 입고 등장했다. ‘화상’이라는 이름처럼 상갓집에서 휴대폰을 하는 것은 물론 셀카를 찍고 껌을 씹으며 철딱서니 없는 모습을 보였다.

또한 공무원 남자친구 무언(황동주)과 결혼하기 위해 거짓말로 자신을 포장했다. 정상(전혜빈)의 오피스텔을 제집처럼 드나들고 학벌, 직업 등 과거를 속이는 철없는 모습으로 시선을 끌었다. 그러나 이러한 거짓말은 정상의 폭로로 오래 가지 못했고, 두 사람은 장례식장에서 엎치락뒤치락 몸싸움을 벌였다.

이처럼 이시영은 전작에서 선보인 사랑스러운 ‘로코퀸’ 면모와는 달리 이번에는 깨발랄한 사고뭉치 화상으로 180도 변신하며 존재감을 발산했다.

‘왜그래 풍상씨’는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