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이 오나 봄’ 엄지원X김광규, 전직 인기 스타X매니저로 만난다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봄이 오나 봄’/사진제공= 제이에스픽쳐스

MBC ‘봄이 오나 봄’ (극본 이혜선, 연출 김상호)의 엄지원과 김광규가 전직 인기 배우와 매니저로 만난다.

‘봄이 오나 봄’ 제작진은 10일 엄지원과 김광규가 서로 마주한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 속 엄지원이 여유롭게 그를 마주하고 있는 것과 다르게 김광규는 긴장한 모습이다. 엄지원 앞에 서서 어색하게 꽃다발을 들고 있어 두 사람의 캐릭터간 관계에 호기심을 자극하고 있다.

극 중 엄지원은 부유하고 화목한 부모 밑에서 걱정 없이 자라 길거리 캐스팅으로 데뷔해 상큼한 미소와 남다른 미모로 당대 인기스타가 됐지만 은퇴 후 가족에게 헌신하며 사는 ‘이봄’ 캐릭터를 연기한다.

이봄은 캐릭터는 체인지의 저주에 빠져 정 반대의 성격을 가진 김보미(이유리)와 몸이 바뀌게 된다. 두 캐릭터 모두를 소화하는 1인 2역을 예고한 바 있어 다채로운 매력을 기대하게 한다.

김광규는 이봄의 전직 로드매니저이자 현재는 우연히 인수받은 만화방을 ‘엔터방’이라는 이름으로 바꾼 뒤, 어엿한 엔터테인먼트의 대표가 된 방광규 역을 맡는다. 연예계로 복귀하는 이봄의 조력자가 될 예정이다.

수시로 몸이 바뀌는 인물을 연기해야 하는 엄지원과 그의 연예계 복귀를 돕게 되는 김광규가 극 중 어떤 케미를 보일지 기대된다.

‘봄이 오나 봄’ 제작진은 “엄지원은 극 중에서 상반된 성격을 가진 캐릭터를 연기하며 반전 넘치는 매력을 보여줄 것”이라며 “김광규는 이런 문제를 안고 있는 엄지원의 연예계 복귀를 도울 것을 예고해 극에 긴장감과 유쾌함을 더해 나갈 예정”이라고 전했다.

‘봄이 오나 봄’은 자신밖에 모르는 앵커와 가족에게 헌신하는 배우 출신 국회의원 사모님의 몸이 바뀌면서 두 여인이 진정한 자아를 회복한다는 내용을 담은 판타지 코미디 드라마로, 오는 23일 처음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