훈스, 밸런타인 데이에 세 번째 단독 콘서트 개최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훈스. 사진제공=MMO, 프론트데스크

듀오 훈스가 오는 2월 14~15일 서울 마포구 폼텍웍스홀에서 세 번째 단독 콘서트 ‘훈스윗데이 <부제:세레나데>(이하 ‘훈스윗데이’)’를 개최한다.

‘훈스윗데이’는 1월 14일 오후 6시 멜론을 통해 티켓을 단독으로 판매 시작한다. 훈스는 첫 번째 단독 콘서트 ‘단짠단짠’에 이어 지난해 12월 개최한 두 번째 단독 콘서트 ‘훈년회-이렇게 훈살 더 먹네요’까지 매진시킨 이력이 있다.

이번 콘서트의 타이틀 ‘훈스윗데이 <부제:세레나데>’는 훈스를 대표하는 달콤한 매력을 보여줌과 동시에 지난 한 해를 함께했고, 이제 막 시작된 2019년도 함께 해줄 팬들에게 진심을 담은 노래를 선물하겠다는 의미를 담았다. 밸런타인 데이 시즌에 개최되는 공연인 만큼 달콤한 셋 리스트를 준비했다고 한다.

보컬 이상훈, 키보드 이종훈으로 구성된 훈스는 지난해 3월 ‘우리라고 쓰고 싶어’ 이후 ‘얘가 이렇게 예뻤나’ ‘단짠단짠’ 등을 발표했다. ‘신한카드 루키 프로젝트’에서 은상을 수상했고 ‘그랜드 민트 페스티벌 2018’ 무대에 올랐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