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혼자 산다’ 한혜진, 새해 벽두부터 자전거와 함께 폭풍 뜀박질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나 혼자 산다’/사진제공=MBC

MBC ‘나 혼자 산다’의 한혜진이 새해 벽두부터 발바닥에 불이 나게 달렸던 이유는 뭘까?

오는 11일 방송될 ‘나 혼자 산다’에서는 2019년 새해를 맞이한 한혜진의 힘찬 하루가 공개된다.

한해의 첫날, 일출을 보는 것이 자신만의 약속이자 새해맞이 법이라 밝힌 한혜진은 이번 해도 새벽 4시 반에 기상하며 준비를 하기 시작한다. 긴 세월 속 잠들어 있던 자전거를 다시 꺼내는가 하면 방한 용품으로 온몸을 완전무장하는 등 희망찬 새해를 맞이하기 위한 만반의 준비를 한다.

높은 산이 아닌 한강에서도 일출을 볼 수 있다는 소식을 접수한 한혜진은 또 다른 한강의 일출 스팟(Spot) 꿀팁까지 공개한다.

그러나 부푼 마음을 안고 신나게 페달을 밟으며 한강으로 향하던 한혜진은 갑작스럽게 자전거에서 내려 다급한 발걸음으로 초조한 기색을 감추지 못한다. 뿐만 아니라 조금 더 따뜻하게 일출을 보기 위해 준비했던 방한용품이 되려 그를 달리게 만들었다고 해 관심이 모아진다.

‘나 혼자 산다’는 매주 금요일 오후 11시 15분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