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맨스는 별책부록’ 이나영X이종석, ‘심쿵력’ 만렙 커플…로코 띵작 탄생 예감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로맨스는 별책부록’ 이나영, 이종석/사진제공=tvN

tvN 토일드라마 ‘로맨스는 별책부록’에서 이나영과 이종석의 ‘심쿵력 만렙’ 커플 스틸이 처음 공개됐다.

‘로맨스는 별책부록’은 잘나가는 카피라이터였던 고스펙의 경단녀(경력 단절 여성) 강단이(이나영 분)와 ‘문학계의 아이돌’ 스타작가 차은호(이종석 분)의 로맨스.

9년 만에 복귀하는 이나영과 로맨틱 코미디로 새로운 매력을 선보일 이종석의 만남은 설렘을 높이는 이유다. 공개된 스틸컷은 서로가 당연했던 강단이와 차은호의 오랜 인연을 짐작게 한다. 강단이와 차은호 만의 달달한 분위기는 묘한 두근거림을 선사한다. 세상 특별하고 남다른 ‘아는’ 누나와 동생, 강단이와 차은호의 과거부터 현재를 한눈에 볼 수 있는 설렘 모먼트는 기대를 한껏 끌어 올린다.

담벼락 아래 나란히 앉은 강단이와 차은호, 말없이 같은 곳을 바라보는 두 사람 사이에 흐르는 편안한 공기가 이들의 관계성을 고스란히 전달한다. 손을 잡고 걸어가는 두 사람의 그림 같은 뒷모습은 바라만 봐도 심장이 간질간질해진다.

현재에도 강단이와 차은호는 함께다. 함께 하기에 환하게 웃을 수 있는 두 사람. 옅은 미소와 눈맞춤이 설렘을 더욱 증폭한다. 다정한 눈빛은 여전하지만 미묘하게 달라진 설렘 기류가 강단이와 차은호에게 열릴 새로운 로맨틱 챕터를 기대하게 만든다.

이나영은 이번 드라마에서 고스펙의 경단녀 강단이로 분해 하드캐리 연기 변신을 선보인다. 이종석은 머리부터 발끝까지 섹시한 문학계의 아이돌이자 천재 작가 차은호로 새로운 연기에 도전한다.

이나영은 “이종석은 차은호 캐릭터 그 자체인 것 같다. 든든하고 따뜻하다. 만날수록 매력 넘치는 배우라는 생각이 든다”고 칭찬했다. 이종석 역시 “함께 할 수 있어 설렌다. 이나영은 자신만의 뚜렷한 색을 가진 배우다. 극이 진행될수록 더 좋은 시너지를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다”고 자신했다. ‘로맨스는 별책부록’ 제작진은 “일상의 순간이지만 함께 하는 것만으로 로맨틱한 감성을 불어넣는 이나영과 이종석의 독보적 시너지가 차별화된 로맨틱 코미디를 만들어가고 있다”고 말했다.

‘로맨스는 별책부록’은 OCN ‘라이프 온 마스’, tvN ‘굿 와이프’를 통해 연출력을 입증한 이정효 감독과 tvN ‘로맨스가 필요해’ 시리즈로 호흡을 맞췄던 정현정 작가가 의기투합해 따뜻한 감성이 녹여진 차별화된 로맨틱 코미디를 펼친다.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후속으로 오는 26일 오후 9시 첫 방송.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