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으라차차 와이키키2’, 제대로 웃기는 청춘들이 온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JTBC ‘으라차차 와이키키 시즌2’ 출연자들. / 제공=솔트엔터테인먼트, HB엔터테인먼트, 윌엔터테인먼트, 키이스트, BH엔터테인먼트, 아티스트컴퍼니

JTBC 새 월화드라마 ‘으라차차 와이키키 시즌2′(극본 김기호·송지은·송미소·서동범, 연출 이창민)가 더 강력해져서 돌아온다. 시즌1에 출연한 배우 이이경을 비롯해 김선호·신현수·문가영·안소희·김예원 등이 뭉친다.

지난해 2월 방송된 ‘으라차차 와이키키’는 청춘의 풋풋한 매력으로 유쾌한 웃음, 공감을 자아내는 현실까지 풍성하게 담아냈다. 상상을 초월하는 참신한 에피소드로 탄탄한 대본 위에 몸 사리지 않는 배우들이 합세해 명장면을 만들어냈다.

김정현·이이경·정인선·고원희·이주우 등 ‘대세’ 배우들의 재발견을 이뤄내며 청춘 드라마로 자리매김했다. 종영 이후 끊임없이 시즌2에 대한 시청자들의 요구가 쏟아졌다. 제작진이 다시 의기투합해 시즌2 제작에 돌입하며 시청자들의 기대를 뜨겁게 달구고 있다.

‘으라차차 와이키키 시즌2’는 수맥이 흐르는 게스트 하우스 ‘와이키키’에 또다시 모여들고 만 청춘들의 우정과 사랑, 꿈을 위한 도전을 유쾌하게 그려낸다. 시즌1에서 대학 동창들을 설득한 이준기(이이경)의 마수가 이번에는 고등학교 동창들에게 뻗친다. 여전히 망할 위기에서 벗어나지 못한 게스트 하우스 ‘와이키키’를 일으키려는 대책 없는 청춘들의 좌충우돌이 또 어떤 포복절도 시너지를 불러올 것인지 귀추가 주목된다.

이준기의 꼬임에 넘어간 첫 번째 희생자 차우식은 김선호가 맡았다. 우식은 ‘무명돌’ 출신의 가수 지망생이자 세상 둘도 없는 까칠한 성격이다. 준기의 계략에 넘어가 전 재산을 투자해 ‘와이키키’에 들어온다. 드라마 ‘김과장’ ‘최강 배달꾼’ ‘투깝스”‘백일의 낭군님’까지 진지와 코믹을 오가는 변화무쌍한 연기로 흥행 돌풍을 이끈 김선호가 반전을 거듭하는 연기 변신으로 대세 행보에 정점을 찍을 전망이다.

매회 레전드를 생성했던 웃음폭격기 이이경은 이준기로 ‘와이키키 2’ 웃음의 중심을 든든하게 잡는다. 빛을 보는 듯했으나 다시 생계형 배우로 돌아간 준기가 ‘와이키키’를 일으켜 세우려 우식과 기봉을 끌어들이면서 바람 잘 날 없는 분투가 시작된다. 몸을 사리지 않는 변신으로 ‘한국의 짐 캐리’라는 별명까지 얻으며 인생 캐릭터를 남겼던 이이경이 다시 선사할 대체불가의 웃음이 기대를 한층 끌어 올린다.

준기의 달콤한 유혹에 넘어간 또 한 명의 희생자 국기봉은 신현수가 맡았다. 한때 촉망받던 야구천재였지만 지금은 2군을 전전하는 기봉은 ‘와이키키’ 투자로 인생의 바닥에 도달하는 인물이다. ‘청춘시대’ ‘황금빛 내 인생’ ‘열두 밤’을 거치며 청춘의 다양한 얼굴을 그려가고 있는 신현수는 ‘와이키키 시즌1’에서 화생방 수준의 발 냄새를 가진 피팅 모델로 특별 출연해 강력한 웃음 폭탄을 투하했다.

‘와이키키’ 청춘들이 그 시절 사랑했던 첫사랑 ‘후암고 여신’ 한수연은 문가영이 맡는다. 결혼식 당일 갑작스러운 봉변을 당한 수연은 하필 준기의 레베카에 뛰어들면서 운명적으로 ‘와이키키’에 기거한다. 드라마 ‘명불허전’ ‘마녀보감’ ‘질투의 화신’까지 다양한 장르를 오가며 털털한 매력 등 다채롭게 그려낸 문가영의 새로운 변신이 어떤 웃음으로 승화될지 기대가 모아진다.

여기에 영화 ‘부산행’, 드라마 ‘하트 투 하트’ ‘안투라지’ 등으로 배우로서 차근차근 필모를 쌓아온 안소희의 파격 변신도 관심이 쏠린다. 안소희는 3년 만의 드라마 컴백작인 ‘와이키키 시즌2’에서 준기의 연극영화과 동기이자 생계를 위해 세상 모든 아르바이트를 하는 ‘알바왕’ 김정은으로 분한다. 털털한 성격에 더럽고 아니꼬운 꼴을 그냥 지나치지 못하는 오지라퍼형 걸크러쉬의 면모로 개성 만점 활약을 펼칠 예정이다.

마지막으로 차우식의 친누나 차유리 역에는 김예원이 합류한다. ‘눈이 부시게’ 후속으로 올 상반기 방송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