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베리, ‘크리에이티브돌’의 당찬 데뷔…신인상 향해 ‘불러줘'(종합)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베리베리,쇼케이스

그룹 베리베리의 용승(왼쪽부터), 강민, 호영, 동헌, 연호, 민찬, 계현이 9일 오후 서울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데뷔 앨범 ‘베리어스(VERI-US)’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갖고 ‘크리에이티브돌’로서 출사표를 던졌다./이승현 기자 lsh87@

작사, 작곡, 안무 창작은 물론 영상 기획과 촬영까지 하는 아이돌 그룹이 등장했다. 자신들을 ‘크리에이티브돌’이라고 소개하는 7인조 신인 그룹 베리베리다.

9일 서울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그룹 베리베리의 데뷔 쇼케이스가 열렸다. 멤버 호영은 팀 이름에 대해 “라틴어로 ‘진실’이라는 뜻과 영어로 ‘매우’라는 의미를 합쳐 ‘정말 매우’라는 뜻을 만들었다”고 설명했다. 용승은 팀명의 또 다른 의미로 “Various, Energetic, Real, Innovation이라는 네 영어 단어의 머릿글자를 따서 만들기도 했다. ‘다양하고 에너지가 넘치는, 진정한 혁신을 보여주는 그룹’이라는 뜻도 갖고 있다”고 덧붙였다.

베리베리는 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가 빅스 이후 7년 만에 선보이는 아이돌 그룹이다. 빅스가 뱀파이어에서부터 조향사까지 다양한 콘셉트로 사랑받았던 터라, 동생 그룹 베리베리는 어떠한 특색이 있는지에 대해 관심이 쏠렸다.

연호는 “우리를 표현하는 한 마디는 ‘크리에이티브돌’인데, 우리끼리 고민해서 만들었다. 요즘 다재다능한 (아이돌) 선배들이 많은 가운데 우리만의 독창성을 보여주기 위해 모든 것을 직접 제작하고 있다”고 했다.

베리베리는 데뷔 타이틀곡의 뮤직비디오도 두 가지 버전으로 선보인다. 멤버들이 직접 기획하고 편집한 ‘DIY’ 버전과 전문 제작팀이 만든 버전이다. 민찬은 “데뷔 전부터 리얼리티 ‘지금부터 베리베리해’를 통해 모든 멤버들이 각자 영상을 촬영했다”며 “타이틀곡의 DIY 뮤직비디오는 현재 제작 중”이라고 밝혔다.

직접 뮤직비디오 제작에 참여한 만큼 멤버들은 소품 활용에 대해서도 남다른 의미를 부여했다. 계현은 “뮤직비디오 안의 소품들은 각 멤버의 캐릭터를 상징한다”고 귀띔했다.

베리베리,쇼케이스

데뷔 쇼케이스에서 타이틀곡 ‘불러줘’ 및 수록곡 ‘Alright!’ 퍼포먼스를 처음으로 선보인 베리베리./이승현 기자 lsh87@

베리베리의 첫 앨범은 ‘VERI-US’로, 타이틀곡 ‘불러줘(Ring Ring Ring)’를 포함해 5곡이 수록됐다. 민찬은 타이틀곡에 대해 “1980~90년대 유행했던 뉴잭스윙이라는 장르를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곡이다. 경쾌한 힙합 비트에 중독성 있는 멜로디 라인이 더해져서 사랑에 빠진 감정을 다양한 소리에 비유한 곡”이라고 말했다. 이어 “제목처럼 많은 사람들이 편하게 불러줬으면 좋겠다”고 바랐다.

베리베리는 이날 ‘불러줘’를 선보인 후 수록곡 ‘Alright!’ 퍼포먼스도 펼쳤다. 민찬은 “‘Alright!’은 생기 넘치는 브라스와 그루비한 베이스를 더해 만든 레트로 펑크 장르의 곡이다. 대중을 사로잡겠다는 포부를 파티 주인공을 사로잡겠다는 내용으로 표현했다”고 말했다.

동헌은 “앨범에 자작곡이 다수 포진돼 있다”며 “우리의 감정이나 상황을 담아 우리만의 색깔을 녹이려고 노력한 게 앨범을 만들 때 가장 신경 쓴 점”이라고 설명했다. 동헌은 이어 “데뷔에 대한 설렘과 팬들에 대한 사랑이 많이 담겼으면 좋겠다”고 희망했다.

베리베리가 이번 앨범으로 이루고 싶은 목표는 많은 사람들에게 자신들을 알리고 신인상을 받는 것이다. 민찬은 “오늘 보여드린 매력은 빙산의 일각”이라고 말해 기대감을 높였다.

‘VERI-US’의 음원과 뮤직비디오는 이날 오후 6시부터 국내 모든 음원 사이트에서 감상할 수 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