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어스 “베리베리와 같은날 데뷔? 든든한 동료 생긴 기분”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원어스(ONEUS)가 9일 오후 2시 서울 광장동 예스24 라이브홀에서 첫 번째 미니음반 ‘라이트 어스(LIGHT US)’의 쇼케이스를 열었다. / 조준원 기자 wizard333@

그룹 원어스(ONEUS)가 9일 오후 2시 서울 광장동 예스24 라이브홀에서 열린 첫 번째 미니음반 ‘라이트 어스(LIGHT US)’의 쇼케이스에서 “그룹 베리베리와 같은 날 데뷔해 든든한 동료가 생긴 기분”이라고 말했다.

레이븐은 “사실 베리베리의 리더 동헌 군과는 연습생 생활을 같이 했다. 활동하면서 만나면 반갑고 기쁠 것 같다”고 설명했다. 건희 역시 “베리베리와 좋은 동료로 지내고 싶다”고 덧붙였다.

이어 원어스만의 차별점에 대해서는 “모든 멤버들의 개성이 뚜렷하다. 무지개처럼 다채로운 매력을 보여드릴 것”이라고 강조했다.

원어스는 레이븐(RAVN)·서호·이도·건희·환웅·시온으로 구성된 6인조 팀으로, 걸그룹 마마무가 소속된 RBW에서 준비한 첫 보이그룹이다. 이날 오후 6시 공개되는 데뷔 음반에 타이틀곡 ‘발키리(Valkyrie)’를 비롯해 ‘삐뚤빼뚤’ ‘히어로(HERO)’ ‘붉은 실’ ‘아이 콘택트(EYE CONTACT)’ ‘ㅁㅊㄷㅁㅊㅇ(미쳤다미쳤어)’ 등 7곡을 담았다.

‘발키리’는 힙합 요소가 가미된 댄스 곡으로, 북유럽 신화에 나오는 ‘발키리’와 불빛을 ‘밝히리’라는 중의적인 의미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