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뷔’ 원어스 “목표는 2019년 신인상”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원어스 쇼케이스

그룹 원어스(ONEUS)가 9일 오후 2시 서울 광장동 예스24 라이브홀에서 첫 번째 미니음반 ‘라이트 어스(LIGHT US)’의 쇼케이스를 열었다. / 조준원 기자 wizard333@

“목표는 올해 신인상을 받는 것입니다.”

그룹 원어스(ONEUS)가 9일 오후 2시 서울 광장동 예스24 라이브홀에서 열린 첫 번째 미니음반 ‘라이트 어스(LIGHT US)’의 쇼케이스에서 이같이 말했다.

원어스는 레이븐(RAVN)·서호·이도·건희·환웅·시온으로 구성된 6인조 팀으로, 걸그룹 마마무가 소속된 RBW에서 준비한 첫 보이그룹이다. RBW 대표이자 작곡가 김도훈이 총괄 프로듀싱을 맡았으며 멤버 개별 트레이닝에도 참여했다고 한다.

건희는 “열심히 연습하고 오랫동안 가수로 데뷔하는 날을 꿈꿨다. 아낌없이 준비한 것들을 보여드릴 것”이라며 “무엇보다 팀을 알리는 게 가장 큰 목표다. 더불어 2019년에 신인상을 받을 수 있도록 열심히 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환웅은 “우리는 ‘데뷔하겠습니다’라는 프로젝트를 통해 데뷔 전부터 여섯 번의 콘서트와 다양한 곳에서 길거리 공연을 펼쳤다. 실전 경험으로 자신감을 얻었다”고 강조했다.

이날 오후 6시 공개되는 데뷔 음반에는 타이틀곡 ‘발키리(Valkyrie)’를 비롯해 ‘삐뚤빼뚤’ ‘히어로(HERO)’ ‘붉은 실’ ‘아이 콘택트(EYE CONTACT)’ ‘ㅁㅊㄷㅁㅊㅇ(미쳤다미쳤어)’ 등 7곡이 담겨있다. ‘발키리’는 힙합 요소가 가미된 댄스 곡으로, 북유럽 신화에 나오는 ‘발키리’와 불빛을 ‘밝히리’라는 중의적인 의미를 녹였다.

원어스는 이날 쇼케이스를 시작으로 본격 활동에 나선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