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붉은 달 푸른 해’ 이이경 절규, ‘붉은 울음’ 차학연은 정말 죽었을까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수목극 ‘붉은 달 푸른 해’ /사진제공=메가몬스터

MBC 수목극 ‘붉은 달 푸른 해’에서 이이경이 차학연을 향해 달려갔다. 차학연은 어떻게 됐을까.

‘붉은 달 푸른 해’는 중반을 넘어서며 더욱 힘있는 이야기를 펼치고 있다. 지난 3일 방송된 25~26회에서는 급기야 주인공들이 그토록 찾아 헤맸던 ‘붉은 울음’의 정체가 밝혀지며 안방극장에 충격을 자아냈다. 

아동학대 가해자만을 대상으로 벌어진 연쇄 살인사건의 진범 ‘붉은 울음’. ‘붉은 울음’은 누구보다 아이들을 좋아하던 청년 이은호(차학연)였다. 말간 얼굴로 햇살 같은 미소를 짓던 이은호가 연쇄 살인범이 된 것은, 그이 어린 시절을 잔혹하게 지배한 ‘아동학대’의 기억 때문이었다.

이은호는 한울센터 초대 원장 송재학이 운영했던 보육원 출신이다. 이은호는 그 곳에서 아주 어린 시절부터 처참한 학대를 당했다. 잊은 채 살던 학대의 기억을 떠올린 순간 이은호에게 다시 지옥이 시작됐고, 자신과 마찬가지로 학대 당하는 아이들을 구하기 위해 ‘붉은 울음’이 됐다는 것이다.

이은호는 차우경을 인질 삼아 어릴 적 자신이 버려진 등대로 향했다. 그 곳에서 이은호는 마음 속 모든 울분을 쏟아내듯 토했고, 차우경에게 총구를 겨눴다. 강지헌(이이경), 전수영(남규리) 등 경찰들도 차우경을 구하고 이은호를 체포하기 위해 현장으로 달려왔다. 일촉즉발의 상황 속 ‘탕’하는 총소리와 함께 바닥으로 털썩 이은호가 쓰러진 장면을 끝으로 25~26회가 마무리됐다.

강지헌과 이은호는 결코 평범하지 않은 인연으로 얽힌 사이였다. 수년 전 소년A 사건으로 마주한 후, 이번 ‘붉은 울음’의 연쇄 살인사건으로도 계속해서 엮었다. 강지헌은 이은호에 대한 의심을 쉽게 거두지 못했고, 이은호는 그런 강지헌에게 단순한 적대감과는 다른 복잡한 감정을 느꼈다.

그렇기에 이은호가 쓰러진 순간 가장 먼저 달려간 이가 강지헌이었다. 그는 처절하게 이은호를 붙잡고 애원했다. 두 사람 모습이 시청자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내며 다음 방송을 기다리게 만들었다.

이와 관련 ‘붉은 달 푸른 해’ 제작진은 “오늘(9일) 방송되는 27~28회에서 총성이 울린 후, 강지헌과 이은호의 이야기가 공개된다. 처절한 두 남자에게, 이를 연기할 이이경과 차학연 두 배우에게 많은 관심과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붉은 달 푸른 해’는 이날 오후 10시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