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년 후 이혼 계약”…김동욱X고성희, 로맨스 없는 로코 ‘어쩌다, 결혼’ (종합)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김동욱,고성희,어쩌다결혼

배우 김동욱, 고성희가 9일 오전 서울 신사동 CGV 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어쩌다, 결혼’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이승현 기자 lsh87@

배우 김동욱과 고성희가 비혼의 시대, ‘결혼’의 의미를 되돌아본다. 영화 ‘어쩌다, 결혼’을 통해서다.

9일 강남구 압구정로 CGV압구정에서 ‘어쩌다 결혼’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공동 연출을 맡은 박호찬, 박수진 감독, 배우 김동욱, 고성희, 황보라, 한상천이 참석했다.  

‘어쩌다 결혼’은 서로 다른 목적을 위해 결혼을 선택한 두 남녀의 이야기를 담는다. 아버지의 재산을 물려받기 위해서는 결혼을 꼭 해야만 하는 ‘성석’(김동욱)과 가족들의 압박에서 벗어나 자신만의 인생을 찾고 싶은 ‘해주’(고성희)가 ‘3년 뒤 이혼’을 약속하고 결혼하는 척 하는 이야기다.

‘어쩌다, 결혼’에서 성석 역을 맡은 김동욱./이승현 기자 Ish87@

김동욱과 고성희는 결혼에 대해 고민하는 젊은 세대의 이야기에 공감이 많이 됐다고 입을 모았다. 김동욱은 “’결혼을 무사히 잘 마칠 수 있을까’하는 불안감이 있는 커플의 이야기”라며 “시나리오를 받고, 얼마 안돼 망설임없이 출연을 결정했다. 대본을 보는 기쁨이 컸고, 작품의 취지에 공감했다”고 했다.

또 “캐릭터가 재벌 2세라고 해서 공감을 줄 수 있을까 걱정이 됐다. 그런데 나중에는 더 다양한 직업군의 인물들이 등장하더라. 결혼에 대한 다양한 고민을 나눌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어쩌다, 결혼’에서 해주 역을 맡은 고성희/이승현 기자 Ish87@

고성희는 이번 작품이 “(인생에 대해) 물음표를 던지고 있을 시기에 만난 작품”이라며 “극 중 해주의 나이가 나를 비롯해 지금 내 주위 사람들과 비슷하다. 고민도 비슷해서 공감이 많이 됐다”고 털어놨다.

이어 “동료 배우들과 함께 하면서 다시 한번 촬영장에 있는 데 감사했다. 촬영 현장이 참 돈독했다”며 “김동욱 선배의 순간적인 애드리브 덕분에 살아있는 것처럼 연기할 수 있었다”며 감사를 표했다.

‘어쩌다, 결혼’의 시놉시스에 참여한 배우 한성천./이승현 기자 Ish87@

이번 작품은 영화에도 출연한 배우 한성천이 작품의 시놉시스를 완성하며 시작된 프로젝트다. 한성천은 “결혼이란 게 정말 꼭 해야 하는 것인지, 나이가 찼기 때문에 하는 것은 아닌지 주위 사람들과 이야기를 하면서 출발하게 된 작품”이라며 “감독님들이 들으면서 좋아해주시더라. 멋지게 발전시켜줘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어쩌다, 결혼’은 박수진, 박호찬 감독이 공동 작업했다. 각각 자신과 성별이 같은 해주와 성석 캐릭터를 발전시키며 보편적인 공감대를 마련하기 위해 힘썼다.

박수진 감독은 “소재, 시나리오를 쓸 때부터 완전히 공동으로 작업했다. 우리 둘이 서로 대사를 치고 받으면서 시나리오를 많이 수정했다. 바로 바로 피드백을 할 수 있으니 객관화가 금방 됐고, 그래서 공감이 되는 캐릭터를 만들 수 있던 것 같다”고 밝혔다. 박호찬 감독은 “박수진 감독에게 ‘어떻게 이렇게 여자 마음을 모를 수 있는 캐릭터냐’라는 얘기를 들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어쩌다결혼,제작보고회

배우 김동욱, 고성희, 박수진 감독, 박호찬 감독, 황보라, 한성천이 9일 오전 서울 강남구 신사동 CGV 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어쩌다, 결혼’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이승현 기자Ish87@

‘어쩌다, 결혼’은 다양성 영화지만 주연배우 김동욱, 고성희를 비롯해 황보라, 임예진, 김의성, 염정아, 조우진, 한성천 등 출중한 배우들이 출연한다. 여기에 신인 감독과 배우를 발굴하겠다는 프로젝트 아래 여러 신인 배우들도 함께하게 됐다.

박호찬 감독은 “‘이 대사를 이렇게 대단한 배우가 쳐주면 좋겠다’ 라는 생각을 하면서 대본을 썼다. 흔퀘히 나와주셔서 감사하다”고 했다. 박수진 감독은 “이자리에 함께하지 못한 신인배우들도 많이 나온다”며 “많은 배우들이 우리 영화의 취지에 공감해준 것 같다”며 감사를 표했다.

김동욱은 “결혼에 대한 답을 내리는 작품이 아니다. 요즘 세대들의 결혼에 대한 고민과 가치에 대해 생각해 볼 수 있는 작품이다. 영화를 보면서 때로는 유치하게, 때로는 즐겁게 고민을 나눌 수 있을 것”이라며 “우리같은 다양성 영화가 좋은 성적을 거둬서 신인 연기자 들에게 기회를 줄 수 있는 작품이 되었으면 한다”고 소망했다.

‘어쩌다, 결혼’은 오는 2월 13일 개봉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