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그래 풍상씨’ 미니로 온 가족극, 유준상으로 흥행 노린다(종합)

[텐아시아=우빈 기자]

배우 이창엽(왼쪽부터),전혜빈,유준상,이시영,오지호가 9일 오전 서울 영등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KBS2 새 수목드라마 ‘왜그래 풍상씨’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 조준원 기자 wizard333@

KBS2 새 수목드라마 ‘왜그래 풍상씨’가 가족에 대한 의미 있는 질문을 던진다. 익숙함에 잊고 있던 가족의 의미를 되돌아보며 ‘짐’처럼 여겼던 가족이 ‘힘’은 아니었는지 해답을 찾아나갈 예정이다. 문영남 작가의 전 세대를 관통하는 통찰력 있는 대사와 캐릭터에 딱 맞는 옷을 입은 유준상, 오지호, 이시영, 전혜빈, 이창엽의 생동감 넘치는 연기가 안방극장을 웃음과 감동으로 물들일 전망이다.

‘왜그래 풍상씨’ 제작발표회가 9일 오전 서울 영등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렸다. 행사에는 배우 유준상, 이시영, 오지호, 전혜빈, 이창엽과 진형욱PD가 참석했다.

‘왜그래 풍상씨’는 ‘동생 바보’로 살아온 중년 남자 풍상 씨와 그의 등골을 빼먹는 동생들의 일상과 사건, 사고를 통해 가족의 의미를 생각해 보는 드라마다. ‘우리 갑순이’ ‘왕가네 식구들’ ‘수상한 삼형제’ ‘소문난 칠공주’ ‘장밋빛 인생’ 등을 집필한 문영남 작가의 신작이다.

진형욱 PD는 “문영남 작가님이 가족끼리 여러 가지 사건, 사고도 많고 안 좋은 일들도 많이 벌어지는데 가족이 힘일까 짐일까라는 질문을 내내 품고 있다가 작품을 썼다고 했다. 저도 같은 질문을 드라마를 하면서 찾아나가야겠다고 생각했다”며 “유준상을 비롯한 배우들을 보면서 울고 웃으면서 가족에게 남보다 더 잘할 수 있는 힘이 어디에서 올 수 있을까 생각하셨으면 한다”고 밝혔다.

유준상,왜그래 풍상씨

배우 유준상이 9일 오전 서울 영등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KBS2 새 수목드라마 ‘왜그래 풍상씨’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 조준원 기자 wizard333@

유준상은 어린 동생들을 챙기느라 한 번도 자신을 위해 살아본 적 없는 짠한 중년 남자 이풍상을 맡았다. 그는 “대본을 보고 이 드라마를 하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 새해라 참 좋은 시기가 아닐까 생각한다”며 “‘왜그래 풍상씨’가 가족에 대해, 또 사람에 대해 다시 한 번 생각해보는 드라마가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특히 유준상은 배우 간의 완벽한 팀워크와 몰입도를 자랑했다. 그는 “거의 실생활에 밀접하게 되도록 엄청나게 연습을 한 생태에서 더 자연스러운, 정말 거기에 딱 맞는 옷들을 입기 위해 서로 연구하고 그런 부분들이 좋았다. 이게 미니시리즈라서 인간에 대한 탐구를 위해 극대화한 부분이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캐릭터 연구도 많이 하고 저희 (연기) 경력도 많지만 문영남 작가님이 촘촘하게 써주셔서 대본 리딩때 선생님에게 수업을 받고 보충수업을 받을 정도다. 오지호가 생전 처음으로 연습하며 울어봤다고 하더라”면서 “저도 실제로 울었다. 연습이지만 실제로 찍는 것 같은 느낌으로 할 정도로 하고 있다”고 이야기했다.

배우 오지호가 9일 오전 서울 영등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KBS2 새 수목드라마 ‘왜그래 풍상씨’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 조준원 기자 wizard333@

오지호는 5남매 중 장남 풍상의 등골 브레이커 둘째 이진상을 맡았다. 마흔이 넘도록 형 집에 얹혀 사는 그는 형수 밑에서 세차 일을 도우며 근근이 살아간다. 뺀질뺀질 말도 안 듣지만 말대꾸는 청산유수로 잘하는 신용 불량자다.

오지호는 “이진상은 그대로 진상이고 형님의 등골을 빼먹는 등골 브레이커”라면서 “캐릭터를 분석할 때 캐릭터와 제 성격을 많이 섞어서 하는 편이었는데 문영남 작가님 글은 제가 들어갈 수 있는 곳이 없다. 그냥 그대로 하면 이진상이 될 정도로 촘촘한 글이어서 정말 공부 열심히 하고 있다. 태어나서 이렇게 대본 연습을 열심히 해본 적이 없다. 사실 저와 하나도 안 닮았는데 캐릭터에 몰입하느라 진상짓을 많이 하고 있다”며 웃었다.

배우 이시영이 9일 오전 서울 영등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KBS2 새 수목드라마 ‘왜그래 풍상씨’ 제작발표회에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 조준원 기자 wizard333@

대표적인 등골 브레이커 이화상을 연기하는 이시영은 출연하게 된 이유에 대해 “전작 ‘사생결단 로맨스’ 끝난 지 얼마 안돼 휴식을 갖는 게 좋을 거라고 생각한 순간에 ‘왜그래 풍상씨’를 만났다. 대본을 읽는데 탈출구를 만난 느낌이 들어서 스스로도 놀랐다”면서 “촬영을 하면서 충족되고 치유되는 부분이 많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밝혔다.

이어 “화상이는 긴 말 필요 없이 화상 같은 캐릭터다. 제가 기존에 했던 선하고 올바른 캐릭터와 달라 신선하게 다가온 것이 사실”이라며 “내면 연기가 없을 정도로 막무가내이고 돼먹지 못한 아이지만 인간성을 회복해나가는 과정에서 보여줄 감동이 기대되고 화상이가 전할 진심이 묵직하게 다가갈 것 같다”고 캐릭터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전혜빈,왜그래 풍상씨

배우 전혜빈이 9일 오전 서울 영등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KBS2 새 수목드라마 ‘왜그래 풍상씨’ 제작발표회에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 조준원 기자 wizard333@

화상과 이란성 쌍둥이지만 똑똑하고 논리적인 이정상을 연기하는 전혜빈은 “풍상 오남매 중에 유일한 브레인이다. 등골브레이커가 아닌 것 같이 느껴지지만, 다른 방식으로 풍상씨의 등골브레이커다. 화상과 닮지 않은, 아웅다웅하는 케미 볼 수 있을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어 “연기를 하면서 이미 쓰여져 있는 대본을 어떻게 가장 사실적으로 표현할까가 관건이었다. 수학의 정석이라는 것이 있지 않나. ‘왜그래 풍상씨’는 정말 드라마의 정석, 대본의 정석이다. 이것을 꼭 해내야지만 진정한 배우가 될 것 같았다”면서 “저희는 감독, 작가를 믿고 캐릭터를 현실화하기 위해 노력 중”이라고 강조했다.

드라마의 관전 포인트를 묻는 질문에 전혜빈은 “드라마 안에 많은 캐릭터가 나온다. 대한민국 국민이 갖고 있는 고민을 캐릭터가 하나씩 품고 있다. 시청자들 마음 깊이 자리 잡을 수 있는 캐릭터가 하나쯤은 있을 테니 관심 있게 지켜봐 주시면 좋을 것 같다”며 기대를 부탁했다.

유준상은 “배우들이 처음에 걱정을 하고 작가님의 대본을 봤다. 나도 그런 걱정을 했지만 대본을 보는 순간 많이 놀랐다. 이렇게 이야기가 예상치 못하게 흘러갈 수 있구나 싶었다. 가족극이지만 꼭 일일드라마, 주말드라마에서만 보라는 법은 없다”면서 “가족 드라마를 어떻게 하면 잘 선보일 수 있을까 싶다. 미니시리즈라서 압축해야 하고 여러가지 제한이 있겠지만, 그런 장르를 신경쓰지 않고 ‘잘 만들 수 있을까’만 생각했다. 지금 9~10회까지 대본이 나왔는데 다음 이야기가 어떻게 흘러갈지 궁금하다. 많은 화두를 던질 것 같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