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쩌다, 결혼’ 김동욱 “초심으로 돌아가는 기분”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김동욱/사진=텐아시아DB

영화 ‘어쩌다, 결혼’의 김동욱이 “초심으로 돌아가는 기분”이라고 말했다.

9일 강남구 압구정로 CGV압구정에서 ‘어쩌다 결혼’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공동 연출을 맡은 박호찬, 박수진 감독과 함께 배우 김동욱, 고성희, 황보라가 참석했다.

이날 김동욱은 ‘신과 함께’로 ‘1000만 배우’ 타이틀을 얻은 뒤 다양성 영화 ‘어쩌다, 결혼’에 출연하게 된 것에 대해 “이제까지 다양한 영화에 출연한 것이 내가 ‘신과 함께’ 등에 출연할 수 있는 자양분이었다. (‘어쩌다, 결혼’으로) 초심으로 돌아가는 기분”이라고 했다. 

이어 “사실 촬영을 할 때는 ‘신과 함께’의 흥행을 예상하기 전이었다. 감사하다”고 했다.

또 “처음에는 성석(김동욱) 캐릭터가 재벌 2세라는 설정이 ‘공감이 될까?’ 했다. 1차적으로 했지만, 다양한 직업군과 다양한 상황에 처한 사람들이 나온다. 결혼에 대해 다양한 결의 고민을 보여줄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이밖에도 그는 고성희와 호흡에 대해 “극 중 내용처럼 처음에는 서먹했다. 극에서 가까워지는 것처럼 후반으로 갈 수록 가까워졌다. 너무 좋은 동료와 술친구를 얻은 것 같아 기쁘다”는 소감을 밝혔다.

‘어쩌다 결혼’은 서로 다른 목적을 위해 결혼을 선택한 두 남녀의 이야기를 담는다. 아버지의 재산을 물려받기 위해서는 결혼을 꼭 해야만 하는 ‘성석’(김동욱)과 엄마와 세 오빠의 결혼 압박에서 벗어나 나만의 인생을 찾고 싶은 ‘해주’(고성희)가 각자의 목적을 위해 3년 뒤 이혼을 약속하며 결혼을 하기로 한 이야기다. 오는 2월 13일 개봉.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